콘텐츠바로가기

'경기 버팀목' 소비·건설마저 꺾였다

입력 2016-10-31 18:12:49 | 수정 2016-11-01 02:13:43 | 지면정보 2016-11-01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달 소비 감소 5년7개월 만에 최대…건설 투자는 -4.7%
기사 이미지 보기
생산 투자 등 경기지표 둔화에도 상대적으로 견조하던 소비가 9월 들어 크게 부진했다. 감소폭이 5년7개월 만에 가장 컸다. 경기 버팀목이 돼 온 건설투자마저 마이너스로 돌아서면서 경기 하강 우려가 커지고 있다.

31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전체 산업생산은 서비스업과 건설업 부진으로 전달보다 0.8% 감소했다. 올해 4월(-0.7%) 후 5개월 만의 감소세다.

정부의 추가경정예산과 소비진작책 덕에 버티던 소매판매 역시 전달보다 4.5% 감소했다. 2011년 2월(-5.5%) 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혹서기가 끝나 에어컨 판매가 줄어든 데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리콜 여파로 휴대폰 가전제품 등이 포함된 내구재 판매가 6.1% 줄어들었다.

생산과 판매가 부진하면서 설비투자 역시 2.1% 감소했다. 이미 이뤄진 공사 실적을 의미하는 건설기성은 전달보다 4.7% 줄어 5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건설은 3분기 국내총생산(GDP) 기여도에서 개별 업종 가운데 가장 높았다.

어운선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소매판매 감소는 갤럭시노트7 사태 등 일시적 요인이 컸지만 건설투자는 정점을 지나는 국면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86.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8% 툴젠 +1.72%
SK가스 -1.75% 매일유업 -0.36%
SK디앤디 0.00% PN풍년 +0.80%
더존비즈온 +0.24% 케어젠 +0.43%
SK하이닉스 +1.54% 에이모션 -2.9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3.73%
현대차 -0.97%
삼성물산 +3.66%
POSCO +3.54%
LG화학 +0.7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9%
지엔코 -1.50%
CJ E&M +5.34%
클리오 -2.63%
광림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05%
삼성전기 +3.95%
LG전자 +2.48%
SK하이닉스 -0.91%
현대위아 +5.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아이씨디 +7.14%
AP시스템 +4.97%
휴젤 +0.06%
매일유업 +4.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