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종 문체부 2차관, 결국 사표

입력 2016-10-30 20:26:17 | 수정 2016-10-31 04:53:31 | 지면정보 2016-10-31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K스포츠재단 비리 연루 의혹…"업무수행 어렵다"
기사 이미지 보기
최순실 씨의 국정 개입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55·사진)이 30일 사표를 제출했다.

김 차관은 이날 “현재 상황에서 업무 수행이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문체부 직원들에 대한 미안한 마음도 있기 때문에 사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최순실 씨 측근에게 장관 등의 인사 추천을 하고 K스포츠재단 설립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문체부 내부에선 각종 의혹과 관련해 전날 검찰이 김 차관의 집을 압수수색하면서 심리적 압박이 더욱 커졌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였던 김 차관은 2013년 10월 2차관에 임명돼 3년 동안 재직하며 현 정권의 최장수 차관이 됐다. 취임 이후 장관이나 1차관보다 더 막강한 파워가 있다는 평가를 받았고 체육계에선 ‘체육 대통령’으로도 불렸다.

김 차관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최순실을 전혀 본 적도 없고 알지 못하며 비밀 회합에 낄 급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K스포츠재단 설립 의혹에 대해선 “정동구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굉장히 친한 데 이걸 만들면서 연락을 전혀 하지 않았고 이후로도 전화 한 통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김 차관의 사퇴와 함께 ‘차은택 사단’의 일원으로 알려진 송성각 한국콘텐츠진흥원장도 퇴진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문체부 관계자는 “송 원장이 조만간 사표를 제출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송 원장은 중소 광고업체 대표를 상대로 차씨 측에게 회사 지분을 넘길 것을 강요 또는 회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85.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5% 셀트리온 +0.79%
SK디앤디 -1.00% 자연과환경 -4.14%
SK가스 -1.90% 툴젠 +2.29%
SK하이닉스 -3.16% 엔지켐생명... 0.00%
무학 +1.72% 제넥신 +1.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이마트 +0.72%
LG생활건강 +1.15%
한미약품 +0.79%
아모레퍼시... -0.49%
현대모비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7.56%
카카오 -2.61%
고영 +3.51%
컴투스 -4.76%
클리오 +1.2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16%
삼성전자 -0.42%
두산인프라... +4.14%
한국전력 +1.26%
NAVER -0.8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0.72%
파라다이스 +0.66%
에스티팜 +0.82%
에코프로 +3.86%
참좋은레져 +9.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많이 본 뉴스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