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위기'가 바꾼 박근혜 대통령 인사스타일

입력 2016-10-31 02:08:34 | 수정 2016-10-31 02:45:15 | 지면정보 2016-10-31 A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순실 의혹' 보도 20시간 만에 사과·5일 만에 참모진 개편

이정현·정진석 독대, 원로들 의견 수렴
모양새 갖춘 뒤 전격 단행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30일 청와대 참모진 일부 교체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sng@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이 30일 청와대 참모진 일부 교체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s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의 30일 청와대 참모진 개편 인사는 ‘최순실 씨 국정개입 파문’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한 뒤 닷새 만에 나왔다. 박 대통령의 평소 인사스타일을 고려하면 이례적으로 신속한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핵심 참모들을 모두 교체키로 결심하기까지 참모진과 정치권의 요구 사이에서 고민을 거듭하다 결국 정치권 요구를 수용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은 지난 24일 저녁 최씨에게 대통령 연설문 등이 사전 유출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지 약 20시간 만인 25일 오후에 기자회견을 자청해 “과거 제가 어려움을 겪을 때 도와준 인연으로 도움을 받은 적이 있다”고 시인하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날 저녁 이원종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김재원 전 정무수석 등은 ‘일괄사표 제출’을 주장했으나 우병우·안종범·김성우 전 수석 등은 “일괄사표는 대통령을 버리고 우리만 떠나겠다는 것 아니냐”며 반대했다. 참모진은 뜻을 모으지 못했고, 갈등만 커졌다.

박 대통령의 미흡한 사과로 인해 여론은 더욱 들끓었다. 지지율이 10%대로 추락하고 국민 사이에서 탄핵·하야(下野) 요구까지 쏟아졌다. 인적쇄신 등 수습책을 묻는 기자들에게 청와대 측은 28일 “대통령께서 숙고하고 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최씨 사태에 연루의혹이 제기된 우병우·안종범 전 수석과 ‘문고리 3인방’ 가운데 일부를 교체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했다.

박 대통령이 이날 오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90분간 독대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사폭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저녁에는 정진석 원내대표와도 비공개로 만나 당의 강력한 쇄신요구를 들었다. 밤 10시33분께 정연국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수석비서관들에게 일괄사표를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조만간 청와대 참모진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는 문자메시지를 기자들에게 보냈다. 전국적인 촛불시위가 예고된 29일.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새누리당 상임고문단 8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수습책을 논의했다.

30일 오후 2~3시 이홍구 전 총리, 고건 전 총리, 조순 전 서울시장 등 시민사회 원로 12명과도 만나 ‘쓴소리’를 들었다. 그로부터 2시간여 뒤, 박 대통령은 핵심 참모를 모두 교체하는 결단을 내렸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