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청와대 서류·이메일·SNS 확보

입력 2016-10-30 18:11:33 | 수정 2016-10-30 18:1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의혹을 조사하는 검찰이 30일 청와대에서 일곱 상자 이상의 압수물을 확보했다.

압수물에 중요 자료가 포함됐을지 여부와 함께 최 씨와 청와대 인사들의 '기업 상대 강제모금', '청와대 문건유출' 의혹과 관련한 민감한 단서를 잡을 수 있을 지 주목되고 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전날에 이어 2차 청와대 압수수색에 나서 청와대 협조하에 상자 7개 이상 분량 압수물을 제출받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전날 압수수색 시도에 의미 없는 자료만 내놓거나 사무실 진입 시도에 '불승인 사유서'를 내밀며 파열음을 낸 청와대 측이 입장을 바꾼 것이다.

이는 청와대의 압수수색 '거부'에 격해진 여론을 의식한 변화로 풀이된다.

검찰은 전날 이른 새벽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비서관 등 핵심 인물들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안 수석의 경우 약 3시간에 걸친 작업 끝에 청와대 업무용 휴대전화는 물론 개인 휴대전화와 집에 있는 사실상 모든 서류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참모들에게서도 업무용 휴대전화와 수개월 치 이메일을 제출받았다.

이에 일부 청와대 관계자들은 새로 업무용 휴대전화를 개설해 업무를 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통화 내역, 문자·SNS 대화 내용 등이 모두 검찰 손에 있는 것이다.

검찰은 이날도 안 수석과 정호성 전 부속실 비서관, 김한수 행정관 등 핵심 인물들이 청와대에 남긴 자료를 청와대 측으로부터 제출받았다.

이들이 쓴 컴퓨터 하드디스크, 보고·결재 공문서, 내부 메신저 대화, 청와대 이메일 등이 대상이다.

일부 전산 자료는 청와대 서버에서 송수신 내용을 복사해 확보하거나 출력해 사본을 갖고 온 것으로 전해졌다.

내용 여하에 따라서는 안 전 수석의 미르·K스포츠 재단 강제모금 의혹, 정 전 비서관의 문건유출 의혹 등을 뒷받침하는 중요 증거가 될 수도 있다.

의혹의 반대편에 선 최씨의 대한 증거이기도 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