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위문화 바꾼 'SNS의 힘'

입력 2016-10-30 19:19:35 | 수정 2016-10-31 04:21:25 | 지면정보 2016-10-31 A3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촛불시위 최소 10만명 인터넷 시청
실시간 중계…경찰·시위대 폭력 자제
촛불 집회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실시간으로 공유됐다. 온라인에서 일파만파 퍼져나가면서 시위 문화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지난 29일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요구하며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촛불 집회는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을 통해 전국에 생중계됐다. 시위가 한창이던 오후 10시께 인터넷 생중계로 시청한 시민만 10만명에 달했다. 이들은 실시간 채팅창을 통해 의견을 나타냈다. 자신들의 스마트폰으로 시위 현장을 촬영해 SNS로 공유한 사람도 많았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주요 SNS엔 ‘#촛불집회’란 태그를 붙인 게시물만 수천개에 달했다. 이들은 “촛불시위가 평화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지켜봐 달라”며 현장 상황을 전했다.

SNS는 시위 현장의 분위기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상당수 시위대는 경찰의 폴리스라인을 뚫으려 하기보단 앉아서 구호를 외치는 평화시위를 선택했다. 일부 시민과 경찰 사이에 몸싸움이 있었지만 경찰도 강경 대응을 자제했다.

한규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2008년 광우병 시위만 해도 대형 언론사를 중심으로 정보가 유통됐지만 SNS 시대엔 시위 참가자 모두가 하나의 매체가 된다”며 “SNS에 비쳐진 작은 사건 하나가 더 큰 사건을 촉발하는 기폭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황정환 기자 jung@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