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 대통령, 수석비서관 일괄 사표 지시

입력 2016-10-29 00:19:26 | 수정 2016-10-29 05:25:09 | 지면정보 2016-10-29 A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정현과 90분 회동후 청와대 참모진 개편 '초강수'

최순실도 돌연 귀국 의사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원종 비서실장과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 이 실장은 지난 26일 박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원종 비서실장과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 이 실장은 지난 26일 박 대통령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밤 청와대 수석비서관 10명 전원에게 일괄 사표를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밤 “박 대통령이 조만간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르면 주말 또는 늦어도 내주 초에 대폭적인 참모진 개편을 포함해 최순실 씨 국정개입 사태 수습책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청와대에서 90분간 만나 최씨 사태에 대한 수습책을 논의했다. 박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서 청와대와 내각의 조속한 인적 쇄신과 최씨 조기 송환을 건의받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청와대로 박 대통령을 찾아가 정치권과 국민의 여론, 분위기에 대해 말씀드렸다”며 “당 최고위원회에서 제안한 인적 쇄신 요구가 빨리 추진되도록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특검이 시간이 걸린다면 당장 검찰 수사를 통해 당사자가 빨리 들어오고 수사를 적극적으로 해서 국민이 궁금해하는 부분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순실 씨와 딸 정유라 씨의 변론을 맡은 이경재 법무법인 동북아 대표변호사는 이날 서울 서초동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씨가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고 있고 검찰이 소환하면 출석해 사실대로 진술할 것”이라며 “최씨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도피하거나 잠적할 의사는 추호도 없다고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이 소환하면 조기에 귀국해 조사받을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1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4% KG ETS +1.54%
현대EP +1.88% 주성엔지니... +0.48%
SK디앤디 -0.71% 에이치엘비... +1.76%
SK가스 -0.41% 인터엠 +0.17%
금호산업우 +0.27% 한글과컴퓨... 0.0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19%
현대차 +1.04%
KB금융 -0.77%
NAVER -0.49%
현대모비스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아이케... -2.63%
컴투스 -0.57%
메디톡스 +0.52%
동국S&C +0.59%
SKC코오롱PI +2.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