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블랙홀] 이정현 대표와 90분간 만난 박 대통령…주말 인적쇄신 결단 내리나

입력 2016-10-28 19:06:19 | 수정 2016-10-28 19:06:19 | 지면정보 2016-10-29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속한 인적쇄신·최순실 송환" 이정현 새누리대표 건의

통일준비위원회 오찬 미루고 최순실 사태 수습책 고심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원종 비서실장과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원종 비서실장과 행사장으로 가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8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하고 조속한 인적쇄신과 최순실씨 조기송환을 건의했다. 이날 회동은 90분간 진행됐다. 이에 따라 박대통령이 어떤 조치를 취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고 흔들림 없는 국정 운영을 위해 다각적 방향에서 심사숙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들께서 굉장히 큰 충격에 빠진 것 같고 그래서 송구한 심정”이라며 “대통령으로서 국정에 책임이 있고 지금 무엇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상황이 어쨌든 국정 운영이 흔들리지 않고 가야 한다는 의미에서 드리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설명은 대통령이 하야(下野) 등 극단적인 선택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로 분석된다. 특히 ‘흔들림 없는 국정 운영’을 강조한 만큼 정치권에서 요구하는 ‘거국중립내각’에는 박 대통령이 일단 부정적인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참모진이 수습 방안을 건의했는지에 대해 “상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금 이 상황에서는 당연한 것”이라며 “대통령께서 인적 쇄신을 포함해 다각도로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 각계 원로의 의견을 구했는가라는 질문에 “개별적,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선 지금 과정 중에 있다”고 답변했다. 수습책을 언제 내놓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매우 어려운 질문”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 관계자는 최씨 사태와 관련한 각종 의혹이 쏟아지고 있는데 대해 “어떤 것은 근거 없고, 어떤 것은 상당히 근거가 있는 것처럼 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왜 조사하지 않느냐는 지적이 있는데, 전체적으로 검찰 수사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청와대가 기초적 사실을 확인하는 것은 당연히 한다. 청와대가 아무것도 안 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검찰 수사에 협조해야 하는 측면도 있다”며 “적극적으로 나서서 하기도 어렵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통일준비위원회 민간위원들과의 오찬 간담회 일정을 연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의 실망감도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여러 가지 고심을 하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오후에 예정된 미얀마 하원의장 접견,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 등 외교 관련 일정은 그대로 소화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2.7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25%
두산엔진 +3.89% 상보 +2.31%
에이블씨엔... -1.02% 인트론바이... 0.00%
SK디앤디 -1.17% CMG제약 +3.70%
SK가스 +2.27% 에스엔유 -3.7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68%
아모레퍼시... -0.64%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50%
비아트론 +0.21%
코텍 +0.36%
대화제약 +1.81%
코미팜 +6.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