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블랙홀] 박지원 "대통령이 재벌회장 불러 미르 협조 요청"…청와대 "사실 아니다"

입력 2016-10-27 18:27:18 | 수정 2016-10-28 03:32:02 | 지면정보 2016-10-28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민주·국민의당 '최순실 의혹' 파상 공세

추미애 "독재 아닌 신정정치…대통령, 최씨와 심령대화"
우상호 "최씨의 '2년내 북한 붕괴' 예언듣고 대북정책 폈나"
"역풍 맞을라" 시민사회 탄핵·하야 요구엔 '선 긋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특검 추진에 반대 견해를 밝혔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특검 추진에 반대 견해를 밝혔다. 연합뉴스

야권은 ‘최순실 국정 개입 사건’과 관련해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총공세를 이어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재벌 회장을 청와대 관저로 불러 미르와 K스포츠재단 사업계획서를 보여주며 협조를 요청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협조를 요청하며 ‘전화가 갈 것’이라고 말했다”며 “그러자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재벌 회장들에게) 전화해 돈을 갈취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안 수석은 “대통령이 재벌 총수들을 부른 적이 없다.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해공 신익희 정신 계승방안 모색 토론회’ 축사를 통해 “독재도 아니고 한마디로 무서운 신정(神政)정치”라며 “박 대통령은 국민은 물론 자신이 임명한 공무원, 장·차관과도 대화하지 않은 채 오로지 최순실과 심령대화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당시 대통령은 유병언을 세 번이나 붙잡으라고 불호령을 내리지 않았느냐”며 “대한민국 국민과 민주주의, 국가 안전을 쥐고 있는 최순실을 대통령이 직접 쫓아가서라도 잡아와야 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청와대의 조기 인적 개편을 요구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청와대의 조기 인적 개편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최씨가 2년 안에 북한이 붕괴한다는 말을 하고 다녔다는데 최씨는 주술적 예언가임에 틀림없다”며 “만약 대통령이 이 말에 현혹돼 외교·대북정책을 펼쳤다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옷이나 좀 골라드리는 수준이 아니겠나 했는데 통일 및 외교안보정책까지 개입했다는 보도에 절망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 눈에서 봤을 때에는 상식적으로 생각하기에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너무 많다”며 “여러 가지로 봤을 때 종교적인 것도 있었던 게 아닌가 하는 추측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최씨의 조카인 장유진 씨가 가장 실세이기 때문에 검찰이 수사 의지가 있다면 긴급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씨 딸인 정유라 씨가 해외 체류할 때 장씨가 이화여대 학적 관리를 대신해주는 등 최씨 대리인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안 의원은 “장씨는 최씨 바로 위 언니의 딸로 최씨와 가장 긴밀하게 연락하고 있으며 현재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야권이 총공세를 펴면서도 시민사회의 ‘탄핵·하야’ 요구엔 분명하게 선을 긋고 있다. 민주당은 탄핵이나 하야 요구에 섣불리 나섰다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26일 긴급 의원총회에서 일부 대통령 탄핵이나 하야 주장이 나온 데 대해 ‘자중하라’며 내부 단속에 나섰다. 박지원 위원장도 “박 대통령은 이미 힘을 잃었고 국민도 신뢰하지 않는다”며 “그런다고 우리가 일부 흥분한 국민처럼 탄핵을 요구하고, 하야를 요구해선 안 된다. 노무현 대통령 당시 야당이 탄핵 가결로 역풍을 맞은 것을 잘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