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이, 과거 'EU 잔류' 발언 파문

입력 2016-10-27 18:01:51 | 수정 2016-10-28 02:32:06 | 지면정보 2016-10-28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민투표 전 골드만삭스 강연서 "EU 단일시장에 남아야" 주장
"취임 후 소신 버렸다" 비판 거세
기사 이미지 보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사진)가 지난 6월 치러진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전 금융회사인 골드만삭스 직원들 앞에서 브렉시트에 따른 경제적 위험을 경고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곤란한 상황에 빠졌다. 영국이 EU에 남아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으면서도 이를 대중에 명확히 드러내지 않아 기회주의적인 태도를 취했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메이 총리는 내무부 장관 시절인 5월26일 골드만삭스 사내 강연에서 “5억 인구의 EU 단일시장에 포함되는 것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다”며 “많은 사람이 영국에 투자하는 이유도 영국이 EU에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EU 회원국끼리 범죄 정보를 공유하기 때문에 영국이 EU 안에 있는 게 안전하다”고 했다. 브렉시트 국민투표 한 달여 전에 런던에서 열린 이 강연 내용은 가디언이 녹취를 입수해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가디언은 골드만삭스 강연 발언은 국민투표 전 메이 총리가 대외적으로 말하던 내용과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꼬집었다. 메이는 잔류파로 분류됐지만 당시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처럼 강하게 잔류를 주장하지는 않았다. “단일시장이 중요하지만 이민 통제를 포기하면서까지 추구해야 할 것은 아니다”고 말하는 등 EU 탈퇴를 지지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가디언은 “메이는 혼자 뒤로 물러앉아 잔류파 동료 의원들을 화나게 했다”고 전했다.

영국 안팎에서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팀 패런 영국 자유민주당 대표는 “메이 총리가 금융인에게 사적으로 한 것처럼 대중에 경고할 용기를 갖추지 못한 데 실망했다”고 말했다. 독일 집권 기독민주당의 위르겐 하르트 외교정책 대변인은 “브렉시트 위험을 알고 있었음이 명백한 만큼 지금이라도 공개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영국 총리실은 “메이 총리는 국민투표에 앞서 EU 잔류를 지지하는 의견을 계속 밝혔다”고 해명했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0% 툴젠 +0.34%
SK디앤디 0.00% 디오 -2.28%
삼성전자 +0.92% 셀트리온 +0.10%
SK가스 -3.24% 삼영이엔씨 +0.86%
지코 -3.23% 셀루메드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60%
대한항공 +1.97%
현대중공업 +1.62%
미래에셋대... +1.67%
팬오션 -3.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24%
셀트리온 +0.10%
클리오 -2.41%
더블유게임... +1.45%
코미팜 -1.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