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훤칠한 외모에 가려진 '노력파' 박보검…"배우는 늘 배우는 직업이라 행복해요"

입력 2016-10-26 23:44:33 | 수정 2016-10-27 10:29: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첼로·바둑·승마·거문고까지
"이영이다, 내 이름" "불허한다" 등 명대사 몇 번씩 녹음하며 연습
"'포스트 송중기'? 아직 비교도 안 돼…우러러 보는 선배님"
"세부 가서 몰래 현지 식당간 게 최근에 한 가장 큰 일탈"
"차기작은 '나의 소녀시대' 같은 풋풋한 청춘물이었으면"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박보검(23·사진)은 하나의 캐릭터에 자신을 가두지 않는 배우다. 이순신 장군에게 삶은 토란을 건네던 꼬질꼬질한 소년 수봉(영화 ‘명량’), 철없는 부잣집 막내아들 고영준(KBS ‘원더풀 마마’), 천재 첼리스트 이윤후(KBS ‘내일도 칸타빌레’), 연쇄살인마 정선호(KBS ‘너를 기억해’), 바둑 신동 최택(tvN ‘응답하라 1988’) 등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해냈다.

소년 같은 외모와 어딘가 사연 있을 것 같은 눈빛은 장난끼 어린 모습은 물론 싸늘함과 처연함까지 자유자재로 표현해낸다. 그 중에서도 그의 다채로운 모습을 가장 잘 보여준 인물이 지난 18일 종영한 KBS ‘구르미 그린 달빛’의 이영 세자였다. 필리핀 세부에서 드라마 성공의 포상 휴가를 즐기고 막 돌아온 그를 2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필리핀에서도 정말 많은 팬들이 알아봐주셔서 놀랐어요. 그런 경험을 처음 해봐서 정말 신기했어요.”

기사 이미지 보기


눈을 동그랗게 뜨고 신기해 하는 모습은 또래 대학생들과 다르지 않았다.

“이영의 매력이요? 기존의 왕세자와는 완전히 다른 ‘팔색조’ 매력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원작에선 카리스마 넘치고 시니컬한 모습 위주였는데 드라마에서는 좀 더 천방지축에 철 없기도 하고, 19살만의 풋풋함과 싱그러움이 있었어요. 대본만 봐도 설렘 포인트가 정말 많았는데, 23살인 지금 아니면 못할 것 같은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무엇보다 제가 한복 때문에 사극을 꼭 하고 싶었거든요. 언제 이렇게 예쁜 한복을 입어보겠어요, 하하.”

훤칠한 외모에 가려져 있지만 그는 사실 엄청난 ‘노력파’다. 촬영이 끝나고도 부족한 부분이 보이면 “다시 찍자”고 매달렸다. “이영이다, 내 이름” “불허한다, 내 사람이다”와 같은 명대사도 수많은 연습 끝에 탄생했다. “대본에서 이런 명대사를 볼 때마다 ‘어떡해’라며 소리를 질렀어요. 제가 막 두근거리더라고요. ‘어떻게 해야 시청자들의 마음에 딱 꽂힐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제일 많이 했습니다. 녹음하면서 목소리 톤, 말투까지 계속 연습했어요.”

기사 이미지 보기


‘내일도 칸타빌레’를 할 때는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첼로와 지휘를 배우고 임했다. 이번 작품에선 잠깐 나오는 장면을 위해 거문고를 배웠다. 박보검은 “‘참 좋은 시절’ 땐 사투리, ‘응답하라 1988’에선 바둑, ‘구르미 그린 달빛’에선 거문고와 승마를 배웠다”며 “배우는 늘 배우는 직업이니 얼마나 감사한 일이냐”고 말했다.

대답 하나하나에서 ‘바른생활 사나이’의 면모가 느껴진다. 최근에 한 가장 큰 일탈이 “세부에 갔을 때 한식당에 가기 싫어 몰래 현지 식당에서 밥 먹은 일”이란다. 방송계에서도 미담이 쏟아진다. 예의가 바른 것은 물론이고 촬영이 없는 날에도 현장에 나가 선배들의 분장을 도와줄 정도다. “촬영이 없는 날 차태현 선배가 까메오로 출연하신다고 해서 현장에 갔어요. 박철민 선배께서 분장을 하고 계셨는데, 제가 분장 보조를 잘 한다고 생각하거든요. 미용 실장님 눈빛만 봐도 뭐가 필요한지 알겠어요. 옆에 서 있으면서 실핀도 챙겨드리고 했죠. 제가 재밌어서요, 하하.”

미담이 끝도 없이 쏟아지니 부담스럽기도 할 터. ‘착한 이미지’에 부담은 없는지 물었다. “아버지께서 늘 ‘10빼기1은 0’이라고 말씀하셨어요. 열 번 잘 하다가도 한 번 잘못하면 ‘말짱 꽝’이라고요. ‘착한 이미지’라는 프레임에 갇혀서 행동하는 건 아니에요. 그건 나쁜 거잖아요, 하하. 대신 제 말 한마디, 행동 하나하나가 많은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는 생각은 하고 있어요. 그래서 언제나 ‘선한 영향력’을 가진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친구들과 만날 땐 뭘 할까. “요샌 바빠서 친구들 잘 못 만나는데….영화도 보고, 노래방도 가고 이야기도 하며 놀아요.” 술도 거의 마시지 않고, 담배도 피지 않는다. “전 되게 재미있다고 생각해요. 재미있게 살고 있습니다, 하하. 아직까지는 차기작 계획이 없어서, 미국 화보 촬영 이후에는 평범한 학생으로 돌아가지 않을까 싶어요.”

‘포스트 송중기’라는 말에는 “좀 더 자신을 채찍질 하게 된다”며 부끄러워했다. “사실 몸 둘 바를 모르겠어요. 아직 비교도 안 되고, 우러러 보는 선배님이세요. 같은 회사에 몸담고 있는 게 감사하죠.”

차곡차곡 다양한 변신을 시도해온 그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 그는 아직 ‘청춘’이고 싶다고 했다. “사극 청춘물을 찍었으니, 다음에는 교복을 입고 싶어요. 대만 영화 ‘나의 소녀시대’나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 같은 영화를 보니 그때 그 감성에 푹 빠지게 되더라고요. 그렇게 풋풋하고 따뜻한 감성이 있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로 데뷔하기 전 그의 꿈은 ‘싱어송라이터’였다. ‘구르미’의 OST ‘내 사람’을 직접 녹음할 정도로 노래 실력도 수준급이다. 새로운 걸 배울 생각에 들뜬 박보검이 눈을 반짝이며 말했다.
“음원 사이트에 제 이름으로 된 음원이 나오니 아직도 신기해요. (작곡을 하는) 진영이 형한테도 정말 많이 배웠어요. ‘싱 스트리트’나 ‘비긴 어게인’처럼 음악을 다룬 작품도 해 보고 싶어요. 청춘물을 하면 2차 방정식도 다시 배울 수도 있고, 음악 관련 작품을 하면 하면 기타나 피아노도 조금 더 배울 수 있지 않을까요? 하하.”

글=고재연 기자 yeon@hankyung.com
사진=이승현 한경텐아시아 기자 lsh87@tenasia.co.kr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8.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7% 썬코어 -5.87%
SK디앤디 0.00% 우리로 -0.73%
SK가스 -0.45% 케이피에프 +0.10%
삼성전자 -0.64% 에스엔유 +6.96%
현대산업 +2.42% 코닉글로리 +0.5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1.61%
KT&G +1.44%
POSCO -0.59%
두산밥캣 +3.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5.75%
대화제약 -3.14%
이오테크닉... +3.36%
뉴트리바이... +1.71%
아프리카TV -3.8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