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중국의 유커 방한 제한을 '뺑뺑이 관광' 오명 벗는 기회로

입력 2016-10-26 17:29:58 | 수정 2016-10-27 03:46:29 | 지면정보 2016-10-27 A3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정부가 한국으로 향하는 관광객(유커) 수를 전년 동기보다 20% 감축할 것을 현지 여행사들에 지시했다고 한다. 쇼핑 횟수도 하루 1회만 허용된다. 내달부터 내년 4월까지 시행되는 이번 조치로, 11월부터는 유커 방한이 평소의 절반 수준으로 추락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외국인 관광객의 45%가 유커로 채워지는 현실에서 이는 관광내수산업에 큰 악재다. 지난해 598만명의 유커가 한국에서 쓰고 간 돈은 139억달러(약 15조원)에 달했다. 관광객이 20% 줄면 단순계산으로 3조원의 수입이 날아간다. 중국 정부는 ‘사회문제화된 저가관광을 정비하기 위해서’라고 이유를 밝히고 있다. 하지만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대한 대응일 수도 있기에 더욱 관심을 끈다. 엔터테인먼트산업 등에서 진행 중인 규제가 관광산업으로도 확대되고 있다는 얘기다.

예상한 대로 중국은 늘 이런 식이다. 사드 실전배치가 진전되는 데 비례해 추가조치가 나올 수도 있다. 비관세 장벽을 활용한 대응수위는 점점 올라간다고 봐야 한다. 상투적 수법에 호들갑 떨 필요는 없다. 중국은 WTO 회원국이고, 한·중 FTA도 발동 중이다. 한국 상품에 대한 차별은 쉽지 않다. 중간재를 한국에서 다량 수입해 가는 양국 간 분업구조에서 섣부른 보복은 자신들의 피해도 키우게 된다. 그러나 한국의 면세점 화장품 의류 등 내수산업에서는 중국의 영향력이 급증한 상태다. 다변화가 시급하다.

유커는 매년 40%씩 늘고 있지만 질적인 측면에서는 낯부끄러운 수준이다. 본지에서 누차에 걸쳐 지적한 바도 있다. 중국 여행사에 돈(인두세)을 주고 관광객을 구걸하는가 하면, 10만원대 덤핑상품까지 등장했다고 한다. 유커들을 싸구려 숙식과 ‘뺑뺑이 쇼핑’으로 돌릴 수밖에 없는 배경이다. 이런 관광은 한국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한류에도 찬물을 끼얹는 부메랑이 될 뿐이다.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은 관광지’ 1위에 한국이 꼽혔다는 말도 나온다. 쏟아지는 유커를 상대하며 형성된 거품을 줄여나갈 기회이기도 하다.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