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K하이닉스 영업익 60% 급증…D램·낸드 '반도체 쌍끌이'

입력 2016-10-25 19:06:28 | 수정 2016-10-26 03:11:20 | 지면정보 2016-10-26 A1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3분기 만에 이익 7000억 회복
"4분기엔 1조원대 무난할 듯"
기사 이미지 보기
SK하이닉스가 3분기 만에 7000억원대 영업이익을 회복했다. D램이 재고가 소진될 정도로 수요가 증가했고, 적자였던 낸드플래시 사업에서도 흑자를 낸 결과다. 증권업계에선 이 회사가 4분기에는 영업이익 1조원대를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SK하이닉스(대표 박성욱·사진)는 3분기 매출 4조2436억원, 영업이익 7260억원을 올렸다고 25일 발표했다. 2분기보다 영업이익은 60.3%, 매출은 7.7% 증가했다. 증권업계의 영업이익 전망치는 6700억~6800억원이었다. 작년 동기에 비해선 각각 13.8%, 47.5% 줄었다.

김준호 사장은 “시황이 개선돼 D램과 낸드 모두 매출이 증가했고, 칩당 평균 판매가격이 올라 이익률도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D램의 3분기 출하량은 전 분기보다 8% 늘었다. PC 수요가 늘었고, 새 스마트폰이 잇따라 출시된 덕분이다. 첨단 21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에서 제조된 D램이 양산돼 원가도 절감됐다. 김 사장은 “3분기 말 21㎚ 공정에서 만들어진 D램 비중이 20%를 넘어섰고, 연말엔 40%까지 확대될 것”이라며 “내년 2분기 10㎚대 후반 공정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는 D램값 상승이 4분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가 중국 스마트폰업계의 대체 제품 생산 확대로 이어져 메모리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했다.

낸드도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수요 확대에 따라 출하량이 전 분기보다 12% 늘었고, 평균 판매가도 7% 올랐다. 김 사장은 “48단 3차원(3D) 낸드는 연내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 영업이익은 작년 4분기부터 1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지난 2분기엔 13분기 만에 처음으로 5000억원 밑(4529억원)으로 내려갔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POLL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080.5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7% KG ETS +0.73%
현대EP 0.00% 청담러닝 -0.27%
삼성전자 -0.42% 에프티이앤... -3.33%
SK디앤디 -0.13% 프리젠 -39.27%
SK가스 +0.46% 네패스 -0.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42%
현대차 0.00%
삼성전기 +0.68%
SK하이닉스 +1.61%
LG전자 -2.0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오스템임플... -0.48%
컴투스 -1.25%
동아엘텍 -0.20%
바이로메드 -0.10%
에스엠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6.10%
삼성전자 -0.42%
SK하이닉스 +1.61%
삼성전기 +0.68%
POSCO +1.4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0.18%
인터플렉스 +8.64%
메디톡스 +1.23%
SK머티리얼... +4.06%
비에이치 +7.5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