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과장 & 이대리] "끼리끼리 여직원 품평…그 시간에 일 좀 하시죠?"

입력 2016-10-24 18:55:41 | 수정 2016-10-25 03:44:52 | 지면정보 2016-10-25 A2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와글와글'
기사 이미지 보기
“이렇게 근무시간에 펑펑 놀아놓고 일 다 못 끝내서 야근하는 주제에 여자는 일을 안 한다느니…듣고 있냐 김대리???”(트위터 아이디 namhansim)

지난 18일자 김과장 이대리 <남성들은 하루에 10번씩 ‘흡연 타임’, 여직원은 점심 10분만 늦어도 ‘눈치’…상사의 성차별에 가슴앓이만ㅠㅠ> 기사에 달린 댓글이다. 이 기사는 직장 내 성차별 논란을 다뤘다. 남성 직원들의 ‘카톡방 뒷담화’에 스트레스받는 여성 직장인의 고충부터 여초(女超) 회사에서 고생하는 남성 직원의 고민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담았다.

기사에 달린 댓글 대부분은 남성 직장인의 잘못된 행동을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한 네티즌(네이버 아이디 mije****)은 “학창 시절에는 여학우들 얼굴 순위 매기더니 취직 후에는 사내 여직원들 품평대회를 하다니 참 저급하다”며 “차라리 그 시간에 일이나 더 하시죠?”라고 독설을 쏟아냈다. 다른 네티즌(네이버 아이디 seoh****)은 “남초 회사는 다신 가지 않겠다”며 “성희롱은 기본이고 안 씻고 다녀서 냄새가 심해 같이 일하기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상사를 대하는 남성들의 이중 기준을 지적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네티즌(네이버 아이디 lamo****)은 나이 어린 여자 상사에게 대든 남성 직원 이야기를 언급하면서 “상사가 남자였으면 어리더라도 상하관계를 엄격하게 지켰을 것”이라며 “한국 남자들은 여자가 상사면 일단 만만하게 보고 시작한다”고 지적했다.

남자보다는 여자가 많은 회사가 낫다는 의견도 여럿 눈에 띄었다. 한 네티즌(jjan****)은 “여초 회사가 합리적이고 이성적으로 업무 처리하고 쓸데없는 회식도 없다”며 “요새는 남자들도 이를 알고 여초 회사로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다른 네티즌(spir****)도 “여초 회사가 정치질 없고 퇴근 때 괜히 상사 눈치 볼 필요도 없고 성희롱도 없어서 훨씬 낫다”며 맞장구를 쳤다.

유하늘 기자 skyu@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지엘팜텍 +2.10%
동성화학 -0.55% 서울리거 -1.30%
SK디앤디 -2.73% 위즈코프 +18.09%
SK가스 -3.11% 툴젠 +1.53%
더존비즈온 +0.69% SKC코오롱P... +3.5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미래에셋대... -0.12%
엔씨소프트 -0.16%
아모레퍼시... -1.10%
롯데쇼핑 -0.22%
POSCO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지엔코 +0.47%
홈캐스트 -2.49%
SK머티리얼... -1.84%
안랩 +0.33%
셀루메드 -2.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