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중국 해외투자액 '사상 최고'…지난해 전체 금액 뛰어넘어

입력 2016-10-23 11:16:15 | 수정 2016-10-23 11:35: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기업들이 해외투자액을 크게 늘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8월까지의 투자액이 이미 지난해 전체 금액을 초과했고 외국 기업이 중국에 투자한 금액 규모도 처음으로 넘어섰다.

23일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가 발표한 '최근 중국 기업의 해외투자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8월 중국기업의 해외직접투자액(ODI, 금융 제외)은 1181억 달러(약 134조원)로 지난해 동기 대비 53.3% 늘어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해외투자액인 1억1080억 달러를 넘어서는 규모다.

중국 정부가 해외진출정책을 펼치기 시작한 2006년보다는 10배가량 증가했다.

올해 8월까지 외국기업의 중국 투자액(FDI)은 859억 달러에 머무르면서 처음으로 중국 기업의 ODI을 밑돌았다.

리커창 총리는 앞으로 5년간 1조 달러를 해외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기업의 해외투자액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보는 이유다. 내년에는 해외투자액 2000억 달러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기업의 해외투자는 양과 질이 모두 좋은 점수를 받고 있다.

세계 최고 기업을 대상으로 인수·합병(M&A)을 진행할 정도로 양적으로 크게 성장하면서 동시에 질적으로는 미래 첨단 분야를 겨냥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중국 기업이 진행한 주요 투자 10건의 평균 투자액은 21억6000만 달러에 달한다.

투자액 가운데 M&A 비중이 절반을 넘는다. M&A는 대부분 북미와 유럽 등 선진국 기업을 타깃으로 삼고 있다. 2분기 M&A를 살펴보면 북미와 유럽 지역이 각각 전체의 71.2%와 20.0%를 차지한다.

스포츠 등 투자 분야도 다양해지고 있다. 2014년 이후 중국 기업은 해외 14개 축구 구단에 투자했으며 이 가운데 AC밀란 등 12개에서는 중국 기업이 최대 주주다.

보고서는 우리 기업으로서는 제조업은 물론 서비스 분야에서 효과적으로 '차이나 머니'를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우리나라가 강점을 가진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경우 중국 자본의 투자를 위협으로 인식하는 시각도 있으나 오히려 이를 중국 내수시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 지렛대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이어 새만금 등 한중산업단지 활성화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투자·서비스 분야 협상을 통해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