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단 강타한 '성추문' 회오리…박진성 시인 활동중단

입력 2016-10-23 08:49:08 | 수정 2016-10-23 08:49:59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 문단에 '성추문' 회오리가 거세게 불어 닥쳤다.

미성년자를 포함한 작가 지망생 등을 상습 성추행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박진성(38) 시인이 논란 사흘 만에 사과했다.

박 시인은 22일 오후 자신의 블로그에 '사죄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께 사죄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의 부적절한 언행들은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예정되어 있던 산문집과 내후년에 출간 계획으로 작업하고 있는 시집 모두를 철회하겠습니다. 저의 모든 SNS 계정을 닫겠습니다"라며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박 시인은 자신에게 시를 배우려고 연락을 주고받던 여성들에게 "여자는 남자 맛을 알아야 한다", "너는 색기가 도는 얼굴" 등 성희롱 발언을 하고 강제로 신체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SNS를 통해 제기됐다.

지난 19일 한 작가 지망생의 폭로 이후 여러 명의 피해자가 트위터에 박 시인의 성폭력을 고발한 상태다.

또 다른 성폭력 논란에 휘말린 박범신(70) 작가는 트위터에 사과문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박 작가는 전날 밤 트위터에 "스탕달이 그랬듯 '살았고 썼고 사랑하고' 살았어요. 오래 살아남은 것이 오욕∼죄일지라도..누군가 맘 상처받았다면 나이 든 내 죄겠지요. 미안해요∼"라고 썼지만 한 차례 수정한 뒤 글을 지웠다.

박 작가는 의혹이 불거진 전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도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 "나이 든 내가 마음을 일일이 헤아리지 못했다. 나의 말과 행동 때문에 상처받았다면 나이 많은 내 잘못이다.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밝힌 바 있다.

그의 성폭력 논란은 박 작가와 수필집 작업을 했다는 전직 출판 편집자 A씨가 전날 폭로 글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불거졌다.

A씨는 자신을 포함한 편집팀, 방송작가, 팬 2명 등 여성 7명과 가진 술자리에서 박 작가가 방송작가와 팬들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하고 편집장에게는 성적 농담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박 작가가 소설 '은교'를 영화로 제작할 당시 주연배우 김고은씨에게 성 경험을 물은 경험을 말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피해자로 묘사된 방송작가와 여성 팬을 자처하는 이들이 SNS에 성폭력을 사실상 부인하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방송작가라는 B씨는 페이스북에 "글에 오르내리고 있는 당사자는 성희롱이라고 느낀 적이 없다"며 "방송작가가 아이템을 얻기 위해 성적 수치심을 견뎠다는 뉘앙스의 글은 방송작가 전체에 대한 모욕"이라고 주장했다.

여성팬으로 언급된 C씨도 페이스북을 통해 "선생님과 오랜만에 만나 반가움에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손을 잡고 얼싸안았다.

오랜 팬과의 관계에서는 충분히 나눌 수 있는 행동"이라며 "기분이 나쁘고 상처를 받았다고 해서 다른 사람의 일까지 본인의 관점에서 해석하고 기정사실인 양 이야기를 끌어가지 않았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박 작가 측은 이미 언론을 통해 사과했다며 진화에 나섰다.

박 작가의 블로그 '관리자'는 이날 공지를 올려 "미디어의 특성상 다소 과장된 부분이 있고 사실관계 판단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인 비난은 당사자 외에도 주변의 많은 사람을 힘들게 한다"고 밝혔다.

또 "농이라는 것이 '당사자가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해석이 달라진다. 당사자가 기분이 나빴다면 결과적으로 잘못된 농"이라며 "그 점에 있어서는 이미 몇몇 인터뷰에서 박범신 작가가 직접 본인의 불찰에 대한 사과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