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 "최순실, 대통령을 언니라 부르는 절친 아니다"

입력 2016-10-21 18:35:35 | 수정 2016-10-22 03:13:33 | 지면정보 2016-10-22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회 운영위 '청와대 국감'…미르·K재단 의혹 공방

안종범 "최순실 알지 못한다…대기업에 투자하란 적 없어
미르 전 사무총장과 통화했지만 사임 등 인사 이야기 안했다"

노회찬 "박 대통령은 확신범"…여당 거센 반발에 한때 파행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앞줄 오른쪽)이 2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이영석 대통령 경호실 차장(왼쪽)과 함께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뒷줄 왼쪽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 오른쪽은 김재원 정무수석.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앞줄 오른쪽)이 2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이영석 대통령 경호실 차장(왼쪽)과 함께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뒷줄 왼쪽은 안종범 정책조정수석, 오른쪽은 김재원 정무수석.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21일 정권 비선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 씨와 박근혜 대통령의 관계에 대해 “아는 사이는 분명하지만 절친하게 지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 비서실 국정감사에서 ‘최씨가 박 대통령을 언니라 부르면서 40년간 고락을 함께한 절친한 사이냐’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청와대 직원들이 사실관계를 조사했는데 최씨가 대통령을 언니라고 부르고 40년간 절친한 것은 아니다”고 답변했다.

이 실장은 최씨의 청와대 출입 여부에 대해 “내가 아는 한 없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대통령은 친형제까지도 멀리하는 분”이라며 “비선 실세는 없다”고 일축했다. 또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고치는 등 국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믿을 사람이 있나. 기사를 보고 실소를 금치 못했다”고 일축했다.

청와대는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자금 모금에 대한 실세 개입설에 대해 “순수한 자발적 모금이었다”고 반박했다. 이 실장은 “재단이 형성된 것은 전경련을 중심으로 뜻을 같이한 사람들이 기업 이익을 위해 한 것”이라며 “‘강제모금’ ‘갈취’라고 하는 것을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은 “대기업에 투자하라고 한 적은 없으며, 재단에 모금이 되는 상황에서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나에게 얘기했다”며 “최씨를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이 안 수석과 최씨로부터 사임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이 전 총장과) 전화는 했지만 인사 관련 얘기는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 실장도 “봉건시대에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청와대는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한 야당의 특별검사제 도입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여당에서도 최씨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인 김도읍 의원은 최씨의 딸인 정유라 씨가 국제승마연맹 프로필에 자신의 아버지인 정윤회 씨가 박 대통령 보좌관이라고 소개한 데 대해 “최씨가 호가호위하니까 젊은 친구가 거짓으로 프로필을 올린다”며 “고발하고 싶은 심정으로 수사를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미르재단 문제 핵심은 강제 모금이냐 하는 것인데 대통령은 선행이나 미담으로 생각하는 것 같다”며 “죄의식 없는 확신범”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실장과 여당 의원들이 사과를 요구하며 반발해 감사가 한때 파행됐다.

반면 새누리당은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 공격에 집중했다. 이 실장은 새누리당 의원들의 질문에 “회고록이 상당히 개연성이 있는 것 아닌가 추측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사전 결재를 받고 유엔 북한 인권결의안에 기권한 것으로 판단한다”는 김정재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그때 상황을 정확하게 보지 않고는 확정적으로 말을 못하지만 증거나 내용을 보면 그런 추측을 하게 된다”고 답했다. 이 실장은 당시 서별관회의 기록물 열람 요구에 대해선 “관계 법령을 검토해서 보고하겠다”고 했다. 이 실장은 “책에 나왔다는 것은 사실에 가깝지 않겠냐”며 “확실히 밝히려면 관계서류를 조사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김채연/김기만 기자 why29@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3.3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7% 넥센테크 -1.63%
삼성전자 -0.52% 썬코어 -4.65%
무학 -0.69% 삼본정밀전... -4.07%
SK디앤디 -0.11% 티케이케미... -1.12%
SK가스 -1.35% 레이젠 +8.0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15%
팬오션 -0.37%
KT&G +0.96%
POSCO -1.38%
두산밥캣 +4.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9.20%
대화제약 -13.23%
이오테크닉... +2.07%
뉴트리바이... +3.24%
아프리카TV -0.6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