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폰7 국내 데뷔…갤노트7 공백 노린다

입력 2016-10-21 17:53:39 | 수정 2016-10-22 03:55:31 | 지면정보 2016-10-22 A1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통3사, 가입자 유치 경쟁
< “1호 가입 축하” > 애플 아이폰7이 출시된 21일 서울 광화문 KT 매장에서 1호 가입자로 선정된 유병문 씨(왼쪽 네 번째)가 김영호 KT 고객부문 영업본부장(세 번째)과 걸그룹 우주소녀의 축하를 받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 “1호 가입 축하” > 애플 아이폰7이 출시된 21일 서울 광화문 KT 매장에서 1호 가입자로 선정된 유병문 씨(왼쪽 네 번째)가 김영호 KT 고객부문 영업본부장(세 번째)과 걸그룹 우주소녀의 축하를 받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애플이 21일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7 시리즈를 국내에 정식 출시했다. 이동통신사들은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에 따른 시장 공백과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이날 주요 직영대리점에서 출시 기념행사를 열고 전국에서 일제히 아이폰7(4.7인치 화면)과 아이폰7플러스(5.5인치), 애플워치 시리즈2 판매를 시작했다. 아이폰7 시리즈는 지난달 7일 미국에서 처음 공개됐을 때 정보기술(IT) 전문가들로부터 “혁신이 부족하다”는 혹평을 받았지만 현지 사전예약 판매실적은 전작인 아이폰6S에 비해 4배 이상 증가했다.

국내에서도 지난 14일부터 시작한 예약판매 1주일 동안 이통 3사가 아이폰6S 대비 두 배가량인 40만여대를 판매하는 등 돌풍을 일으켰다. 경쟁 모델인 갤럭시노트7 단종으로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통 3사는 이날 역대 최대 수준의 출시 기념 경품을 내걸고 가입자 유치 경쟁을 벌였다. 서울 광화문 KT스퀘어 앞에서 3박4일간 노숙한 끝에 KT 1호 가입자가 된 대학생 사업가 유병문 씨(25)는 통신요금 1년 무료 지원과 함께 아이패드 프로9.7, 애플워치 시리즈2 등 200만원어치가 넘는 경품을 받았다. 유씨는 “혁신이 많이 줄었다는 평가를 받지만 항상 더 좋은 기능을 탑재하기 때문에 새로운 스마트폰을 만지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유씨와 같은 아이폰 충성 고객의 구매 수요가 아이폰7의 초기 판매 호조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아이폰7 시리즈가 갤럭시노트7의 교환 수요를 얼마나 흡수할지가 관심을 끈다. 국내에서 50만여대가 팔린 갤럭시노트7의 교환·환불 비율은 현재 10%에 못 미친다. 다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익숙한 갤럭시노트7 사용자들이 아이폰7으로 갈아타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