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글로벌 뉴스] 일본 기업들, 전략적 제휴로 세계시장 공략한다

입력 2016-10-21 17:00:10 | 수정 2016-10-21 17:00:10 | 지면정보 2016-10-24 S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12일 오후 6시30분 일본 도쿄 고라쿠 도요타자동차 본사 지하 1층 대회의실.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자동차 사장과 스즈키 오사무 스즈키자동차 회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두 최고경영자(CEO)는 손을 맞잡고 전격적으로 전략적 제휴를 발표했다. 환경과 안전,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기술 개발에 공동 대응하겠다는 게 핵심이었다.

30년 오토바이 전쟁도 종지부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자동차, 조선, 발전 등 일본 산업계에서 전략적 제휴, 경영 통합 등 ‘히노마루(일장기) 연합군’ 결성이 잇따르고 있다. 스즈키 회장은 “품질 좋은 차량을 싸게 만드는 것만으로는 독립 기업으로 살아남는 데 한계에 봉착했다”고 말했다. 세계적으로 강해지고 있는 환경 규제와 자율주행 등 분야에서 협력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들다는 얘기다.

지난 5일 혼다와 야마하발동기도 소형 스쿠터 생산과 개발에서 제휴하기로 했다. 점점 쪼그라드는 일본 시장을 놓고 출혈 경쟁을 할 게 아니라 세계 시장을 겨냥해 힘을 합치기로 한 것이다. 양사는 1980년대부터 30년 넘게 일본 오토바이 시장을 놓고 이른바 ‘HY전쟁’을 벌여온 터라 업계에는 충격으로 다가왔다.

히타치제작소와 도시바, 미쓰비시중공업은 내년 봄 원자력발전소용 연료사업 통합을 목표로 지난달부터 협상에 들어갔다. 일본 원전 재가동이 늦어지면서 경영 부진에서 탈피하기 위한 고육책이다. 조선업계에선 미쓰비시중공업이 이마바리조선 등 3개사와 상선사업 제휴를 협의 중이다.

전자업계, 빠르게 연합체제 구축

2000년대 한국과의 경쟁에서 밀린 전자업계는 빠르게 연합체제를 구축했다. 르네사스일렉트로닉스는 2003년 히타치와 미쓰비시전기에 이어 2010년 NEC일렉트로닉스의 반도체 부문이 합쳐져 탄생했다. 지난달 미국 반도체기업 인터실을 32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하면서 공격 경영에 재시동을 걸었다.

재팬디스플레이는 소니 도시바 히타치의 중소형 액정표시장치(LCD) 사업 통합법인이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연합군으로 지난해 소니 파나소닉 등이 합쳐진 JOLED가 탄생했다. 이들은 정부 주도의 민관펀드인 산업혁신기구가 최대주주다. 최근에는 대만 훙하이그룹으로 넘어간 샤프가 OLED 사업 제휴를 위해 JOLED 주요 주주인 재팬디스플레이에 손을 내밀었다. 차세대 인재 양성과 사이버 방어를 위해서도 뭉쳤다. 도요타 파나소닉 등 8개사는 공동으로 도쿄대에 인공지능(AI) 인력 양성을 위한 기부강좌를 개설했다.

日 정부도 제휴·사업재편 유도

일본 기업 간 전략적 제휴 붐이 일고 있는 것은 일본 국내 시장이 줄어드는 가운데 세계 시장을 놓고 경쟁하기 위해서는 일본 업계 내 제휴가 필수적이라고 판단해서다. 자동차 산업만 봐도 지난 100년간 자동차의 유일한 동력원은 엔진이었기 때문에 엔진을 개량해 주행성능을 높이는 것이 성장을 위한 최대 과제였다. 하지만 하이브리드카,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자율주행차 개발 경쟁까지 뜨거워지면서 각사의 자체 개발 능력만으론 역부족인 상황에 몰렸다.

일본 정부는 AI,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을 위해 민관이 공동 참여하는 미래투자회의를 신설하고 일본 기업 간 공조체제 구축을 유도하고 있다. 구조조정 등 산업 재편을 촉진하는 법도 제정했다. 일본 기업들의 제휴 움직임은 일본 국민성과도 관련 있다는 분석이다. 일본식 경영에서 기업 간 경쟁은 기업 내부적으로 원가를 줄이고 제품을 차별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가격 경쟁으로 약자를 문 닫게 하는 ‘치킨게임’을 암묵적으로 금기시한다. 반면 서로 처한 상황이 비슷하면 이를 타개하기 위해 뭉치는 경우가 많다.

도쿄=서정환 한국경제신문 특파원 ceoseo@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