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라지는 중국유학 트렌드

입력 2016-10-21 17:07:21 | 수정 2016-10-21 17:07:21 | 지면정보 2016-10-24 S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푸단대·베이징사범대 등 9곳 서울서 시험 치르기로
세계 대학 순위 51위(중국 3위)인 상하이 푸단대가 내년 입시부터 서울에서 한국인 유학생을 위한 본고사 시험을 치른다. 푸단대가 중국 외 다른 나라에서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입학 시험을 치르는 곳은 서울이 유일하다. 중·고교 때 중국에 건너가 대입을 준비하는 조기 유학 대신 국내에서 준비해 입학시험까지 보는 ‘안방 유학’이 늘어날 전망이다.

5년 만에 푸단대 ‘서울 시험’ 재개

23일 교육계에 따르면 푸단대는 내년 4월 말 대학 입시 감독관 입회 아래 서울에서 중국과 동시에 대입 본고사를 치르기로 했다. 중국 대학 가운데 ‘서울 시험’을 치르는 곳은 총 9곳이다. 이 가운데 상하이에 있는 대학은 푸단대와 함께 세계 대학 순위 100위권에 포함된 상하이교통대(70위), 상하이사범대, 화둥사범대 등 4곳이다. 나머지 5개교는 베이징사범대 등 베이징에 있는 대학이다. 중국 대학들이 ‘서울 시험’을 확대하는 것은 그만큼 수요가 많아서다. 2003년께부터 본격화된 중국 유학은 2007년 유학생 수가 7만6412명으로 급증해 정점을 찍었다. 이후 줄어들기 시작해 2013년엔 5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그러다 지난해 5만8120명으로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中유학 ‘간판’에서 ‘실용’으로

중국 유학은 만 18세 이상, 고교를 졸업했거나 그에 상응하는 학력을 갖고 있으면 누구나 가능하다. 지원 자격이 까다롭지 않은 데다 중국 대학들이 정원의 10%가량을 외국인 유학생에게 할당하고 있다. 최근 들어 이 같은 흐름에 변화가 생겨나고 있다.

우선 지역이 다변화하고 있다. 장쑤, 저장, 후베이, 쓰촨성을 비롯해 충칭직할시 등에 있는 지역 명문대의 경쟁률이 치열한 인기학과에 지원하는 학생이 늘고 있다. 문과 일색이었던 데서 벗어나 이과 지원자들이 나오고 있는 것도 또 다른 변화다. 이과는 중국어로 된 과학 과목 시험을 추가로 봐야 하기 때문에 진입 장벽이 높다. 하지만 문과보다 상대적으로 취업에 유리하다.

유재승 이얼싼중국어학원 대표는 “국내 기업들이 중국 지역별 전문가를 선호하기 시작했다”며 “유학생들이 중국 내 대기업 취업까지 감안해 실용적인 선택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가 ‘985공정’ ‘211공정’ 등 국가 프로젝트의 하나로 추진 중인 ‘일류대학 건설’도 이 같은 변화의 배경으로 꼽힌다. ‘985공정’이란 세계 일류대학 건설 프로그램으로 대상 대학 수는 39곳이다. 21세기를 맞아 세계적 수준의 일류대학 100개를 육성하겠다는 게 ‘211공정’이다. 전국 118개 대학이 집중 지원을 받고 있다.

박동휘 한국경제신문 기자 donghuip@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42.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28% 툴젠 0.00%
CJ제일제당... +0.30% CNH +0.64%
오리온 -0.26% 카카오 -0.90%
SK디앤디 -0.32% 스틸플라워 -13.47%
SK가스 -0.81% SK머티리얼... +2.3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넷마블게임... -0.69%
대우건설 +2.37%
SK하이닉스 0.00%
현대로보틱... +0.24%
LG전자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루메드 +3.36%
에스에프에... -0.35%
셀트리온 -1.26%
CJ오쇼핑 -1.82%
휴젤 -1.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3.43%
현대중공업 +3.48%
삼성화재 +2.65%
대림산업 +5.18%
POSCO +2.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젠 +2.57%
원익머트리... -1.13%
덕산네오룩... +2.50%
쇼박스 -1.41%
성우하이텍 +2.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