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의혹 관련 공개 발언 … "어느 누구라도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 저질렀다면 처벌받을 것"

입력 2016-10-20 15:41:24 | 수정 2016-10-20 15:42: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미르 및 K스포츠 재단 설립과 관련한 최순실씨 의혹과 관련, "만약 어느 누구라도 재단과 관련해 자금 유용 등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면 엄정히 처벌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그동안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경제단체 주도로 설립된 두 민간재단과 관련해 많은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앞으로 두 재단이 시작할 때 미비했던 부분들을 다듬고 숙고해 문화와 어려운 체육인들을 위한 재단으로 거듭나 더 이상 의혹이 생기는 일이 없도록 감독기관이감사를 철저히 하고 모든 것이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지도ㆍ감독 해주기를 바란다"고 지시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 재단 및 최순실 씨 연루 의혹이 불거진 뒤로 이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가뜩이나 국민의 삶의 무게가 무거운데 의혹이 의혹을 낳고 그 속에서 불씨는 커져가는 현 상황에 제 마음은 무겁고 안타깝기만 하다" 며 "저는 오로지 국민들께서 저를 믿고 선택해주신대로 국민을 위하고 나라를 지키는 소임을 다하고 제가머물던 곳으로 돌아가는 것 외에는 어떠한 사심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나 요즘 각종 의혹이 확산되고 논란이 계속되는 것은 지금 우리가 처한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가중시킬 수 있다" 며 "심지어 재단들이 저의 퇴임 후를 대비해서 만들어졌다는데 그럴 이유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은 재단 설립 과정과 관련, "문화체육 분야를 집중지원하고 우리 문화를 알리며 어려운 체육인재들을 키움으로써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수익 창출을 확대하고자 기업들이 뜻을 모아 만들게 된 것이 두 재단의 성격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기업인들이 어려움 속에서도 출연해준 재단이 오직 우리 문화가 세계에 확산돼 사랑을 받고 어려운 환경에 있는 체육 인재들을 발굴해서 그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재단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4.8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4% KG ETS +1.54%
현대EP +1.75% 주성엔지니... +0.96%
SK디앤디 -0.89% 인터엠 +0.17%
SK가스 -0.41% 에이치엘비... +1.62%
금호산업우 +0.27% 서희건설 +0.7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19%
현대차 +0.69%
KB금융 -0.77%
NAVER -0.49%
현대모비스 -0.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아이케... -2.35%
컴투스 -0.57%
메디톡스 +0.52%
동국S&C +0.44%
SKC코오롱PI +2.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