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미르·K스포츠 의혹' 문체부 관계자 오늘 소환

입력 2016-10-20 12:58:18 | 수정 2016-10-20 12:58: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청와대 개입 의혹이 제기된 미르· K스포츠재단 관련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 재단의 설립 경위를 확인하고자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를 20일 소환 조사한다.

아직 재단 압수수색을 포함한 강제수사 움직임은 나오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수사 진행이 다소 지지부진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한웅재 부장검사)는 재단 설립 허가를 관장하는 문체부 담당 부서 관계자에게 이날 오후 참고인으로 출석하도록 요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가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을 고발한 지 약 3주 만이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고발장이 접수된 이후 이달 11일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왔다.

두 재단과 관련해선 거액의 대기업 출연금을 모은 배후에 청와대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과 함께 문체부의 '초고속 법인 설립 허가', '창립총회 회의록 거짓 작성' 의혹 등이 제기됐다.

검찰은 문체부 관계자를 상대로 두 재단이 어떻게 설립됐는지, 설립 과정에 문제가 있었던 건 아닌지 확인할 계획이다.

검찰은 강제수사를 위해선 범죄 혐의 소명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고발 내용을 중심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지를 살펴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문체부 관계자 조사를 시작으로 주요 참고인들을 불러 모금의 불법성 여부 등도 확인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72.7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80% JYP Ent. 0.00%
원림 0.00% 인성정보 -0.49%
태광산업 -0.61% 원익큐브 -0.19%
SK가스 -1.75% 동운아나텍 +1.79%
SK디앤디 -1.21%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에스디... +0.75%
현대차 -1.30%
삼성물산 +0.81%
POSCO +3.73%
LG화학 -0.3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지엔코 -9.84%
CJ E&M +10.80%
클리오 -0.62%
광림 -7.0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4.71%
LG전자 +1.49%
OCI +1.46%
삼성전기 -0.76%
미래에셋대... -1.6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메디톡스 +0.17%
코스메카코... +2.02%
솔브레인 +2.36%
이녹스 +0.9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