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통일부 29초영화제 시상식] 냉면 먹으러 기차 타고 평양으로…통일 후 바뀔 일상까지 담아내

입력 2016-10-19 18:18:18 | 수정 2016-10-19 23:39:24 | 지면정보 2016-10-20 A3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출품작 이모저모

미래 상상·고민 과정 담은 참신한 작품 눈길 끌어
통일의 중요성 서로 공감
이동주 감독의 ‘통일은 나에게 아무것도 아니었다’.기사 이미지 보기

이동주 감독의 ‘통일은 나에게 아무것도 아니었다’.


통일부 29초영화제에 작품을 낸 감독들은 통일에 관한 생각과 이야기를 참신한 시각을 담은 영상으로 풀어냈다. 주제에 대한 고민 과정을 그대로 담아내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젊은 감독들은 톡톡 튀는 상상력을 발휘해 통일 후 바뀔 일상의 모습을 그려냈다. 한 소녀가 학교 수행평가 보고서를 쓰기 위해 경기 파주의 도라산역에서 기차를 탄다. 목적지는 평양.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길을 달리는 기차다. 이은서 감독은 이 영상에 ‘하나가 된다는 것, 하나로 통한다는 것’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윤영범 감독은 ‘통일은 나의 버킷 리스트이다’에서 원조 평양냉면을 먹기 위해 평양에 꼭 여행을 가고 싶어 하는 아이의 이야기를 보여줬다.

이번 영화제에선 통일을 소재로 작품을 구상하는 과정 자체를 담은 영상이 여럿 눈에 띄었다. 이동주 감독의 ‘통일은 나에게 아무것도 아니었다’는 29초영화제 기획 중 스트레스를 받는 주인공 모습에서 시작한다. 이야기를 어떻게 풀어낼지 고민하다 보니 막연하게만 느끼던 통일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는다는 내용이다. 유병현 감독의 ‘어떤 마음으로 참여하고 있나요’는 별 생각 없이 통일을 반대하던 주인공이 영화제에 참여하면서 진심으로 통일을 기원하게 됐다는 이야기를 담았다.

영상을 출품한 감독들은 “이번 영화제를 통해 통일의 여러 가지 의미를 되새길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그래서 통일입니다’를 출품한 정유진 감독은 작품 설명에서 “이번 경험의 가장 큰 성과는 나 스스로 통일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 보았다는 것”이라며 “다른 사람들과도 통일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73.5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툴젠 -0.14%
SK디앤디 +1.17% 와이지엔터... -0.35%
SK가스 -0.80% 대륙제관 +0.15%
태영건설우 +0.49% 미래나노텍 -1.13%
SK이노베이... +0.61% 인텔리안테...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00%
한국전력 0.00%
현대모비스 0.00%
현대차 0.00%
현대건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0.00%
메디톡스 0.00%
안랩 0.00%
카카오 0.00%
컴투스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