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전자 핵심기술 빼돌린 전무, 구속 기소

입력 2016-10-19 13:05:01 | 수정 2016-10-19 13:05:4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의 반도체 핵심기술을 빼내 다른 직장으로 옮기려 한 삼성전자 전무가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방검찰청은 19일 산업기술을 유출한 혐의로 삼성전자 전무 51살 이 모 씨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고 밝혔다.

이 씨는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경기도 용인에 있는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스마트폰에 적용되는 반도체 핵심 기술 등 국가핵심기술자료 47개를 포함, 모두 68개의 영업비밀 자료를 빼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씨가 병가를 내고 야간에 사업장에 들어가 자료를 빼냈고, 이직을 준비한 사실 등을 확인해 이 씨가 직장을 옮기기 위해 범행한 것으로 결론냈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이씨는 전무까지 승진했지만 지난해 인사에서 입사 당시부터 몸담았던 부서에서 다른 부서로 발령 나자 미래에 대한 불안감에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씨가 빼돌린 자료가 중국 등 해외로 유출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