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미애 "이정현 법적 조치…진짜 국기문란은 '최순실 게이트'"

입력 2016-10-19 10:26:33 | 수정 2016-10-19 10:2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 파동과 관련해 "'국기문란', '반역', '내통', '종북' 같은 적반하장, 막말과 거짓, 끔찍한 말들로 사실호도하는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박명재 사무총장에 대해 법적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1야당 대표로서 분명히 말씀드린다. 권력형 비리를 감추려는 새누리당의 치졸한 정치공세에 단호히 맞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 '비선실세 국정농단 편파기소 대책위'(위원장 전해철) 활동에 본격 돌입한다면서 "국민을 기만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강력 대처하고 검찰개혁 입법까지 마무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여권이 사실관계를 몰라 회고록 8쪽에 의존해 사실규명을 하자고 하는데 정치공세에 더이상 무슨 해명이 필요한가"라며 "사실 아닌 걸로 소설을 쓰는데 대해 규명할 가치조차 없다"고 잘라 말했다.

또한 새누리당의 대야 공세에 대해 "새누리당에 품격을 바라지는 않지만, 최소한 천박하지는 말아야 할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안보극장에서 한물간 낡은 매카시 영화를 틀었다.

방산비리, 총풍, 국기문란 이런 것들이 반역이고 내통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안보극장에서는 제대로 된 안보를 상영할 것이다.

평화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고 북핵을 폐기하면서 통일의 환경을 만들겠다"며 "당 국정자문회의를 '외교안보통일 자문회의'와 '경제 자문회의'로 나눠 수권정당 면모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은 비선실세 국정농단 의혹이 두달이 지나도록 한마디 사과나 해명 없고, 청와대는 회고록이 나오자마자 언론에 한마디 했다.

가관"이라며 "지금이 절대왕정 시대냐. 대통령은 구중궁궐에서 나와 민심을 살펴야 한다.

제18대 대통령이 최순실이란 말이 공공연히 세간에 떠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침묵할수록 의혹만 더 커진다"며 "국민적 의혹에 답변하기를 재차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