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 4차 산업혁명 대응하려면 이민자 적극 수용해야"

입력 2016-10-18 18:12:10 | 수정 2016-10-18 21:48:37 | 지면정보 2016-10-19 A12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클라우스 슈바프 WEF 회장 특별 대담

평생 여러 번 직업 갖게 돼…유연성 갖고 업그레이드를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스위스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WEF) 창립자인 클라우스 슈바프 회장(사진)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은 이민자를 적극적으로 수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슈바프 회장은 올해 1월 다보스포럼에서 정보와 기술이 융합하는 4차 산업혁명을 의제로 제시했다.

그는 18일 서울 서초동 한전아트센터에서 ‘4차 산업혁명 이후 도래할 미래사회의 모습과 한국에 대한 시사점’을 주제로 열린 정재승 KAIST 바이오·뇌공학과 교수와의 특별 대담에서 “젊은 사람들은 변화에 대한 두려움이 없고 호기심이 왕성하다”며 “이런 사람들이 많은 사회에서 4차 산업혁명이 더 활발하게 일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은 노령인구도 많은 편이고 출산율도 낮은 편”이라며 “이민(을 받아들이는 것)에 대해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충고했다.

슈바프 회장은 또 “4차 산업혁명은 빨리 움직이는 물고기가 느리게 움직이는 물고기를 잡아먹는 구조”라며 “크기가 아니라 속도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대기업도 조직을 재정비해 거대한 물고기가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조금 규모가 작더라도 빨리 움직이는 물고기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한국 대기업이 풀어야 할 숙제”라고 조언했다.

개인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응하기 위해 필요한 덕목으로는 ‘유연성’을 꼽았다. 그는 “많은 사람이 대학을 졸업해 좋은 기업에 들어가는 삶을 꿈꾸지만 앞으로의 사회는 전혀 다를 것”이라며 “평생 살면서 직업을 서너 번 바꿀 수 있는 만큼 유연성을 갖고 스스로를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슈바프 회장은 4차 산업혁명이 중산층의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