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벌써 어수선해지는 대학가, 정치 시즌이 왔다는 것인가

입력 2016-10-18 17:29:28 | 수정 2016-10-19 02:52:58 | 지면정보 2016-10-19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늘 이화여대 교수 100여명이 직접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설 예정이라고 한다. 총장을 해임하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서울대도 학생들이 ‘시흥캠퍼스 사업’ 철회를 촉구하며 본관을 점거하고 농성하고 있다. 며칠 전에는 이들이 개교기념식 행사에서 단상을 점거하고 행사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말았다. 대학 사회가 술렁거리고 있다. 많은 대학이 학내 분규로 몸살을 앓고 있다. 중앙대도 캠퍼스 이전 문제로 시끄럽고 서강대 역시 총장과 이사회가 다퉈 결국 총장이 사퇴하기도 했다.

갈등의 초점들은 대부분 캠퍼스 이전이나 총장과 이사회 갈등 등 순수한 학내 문제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이 현안들을 정치적, 사회적 이슈로 끌고가려는 일부 정치교수와 학생들이 있다는 것도 부인하기 어렵다. 이들에게는 학내 이슈나 정치 사회 이슈나 별반 차이가 없다. 그저 폭발력이 있고 일반인의 불만과 분노만 이끌어내면 성공이다. 유달리 이번 가을학기 들어 대학가가 어수선해지는 것은 대선 시즌이 돌아왔다는 정치 분위기도 한몫하고 있다고 봐야 할 것이다.

가뜩이나 정치권을 기웃거리는 ‘폴리페서’들이 대학가를 어수선하게 하고 있는 요즘이다. 소위 ‘줄’만 잘 서면 언제든지 각종 공공영역에서 한자리할 수 있다는 것을 주위에서 너무나 많이 경험한 결과다. 교수직은 아예 정치판에 뛰어들기 위한 징검다리로 치부한다. 그러면서 한국의 지성은 왜곡되고 쪼그라들고 있다. 한밤중에 불을 밝히는 연구실은 줄어들고 정치 구호의 메아리만 횡행한다.

연구하고 강의하며 사회에 봉사하는 게 교수의 본업이다. 물론 이들의 전문적 지식이 사회에 기여하면 더욱 바랄 일이 없다. 하지만 지금 한국 대학은 지나치게 정치에 휩싸여 있다. 대학 내 정치든 학외 정치든, 정치에 몰입하는 것을 주업으로 삼는 교수들이 배출되고 있다. 이들 중 상당수는 소위 대권주자들과 선을 대는 데 성공하지만 그래봤자 전문지식과는 아무 관련도 없는 기획안을 내고, 해서는 안 될 일만 아이디어랍시고 내놓게 된다. 교수의 품위는 교수 스스로 지켜야 한다. 공부는 누가 하나.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