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타트업 리포트] 삼성전자 1호 벤처 '이놈들'에 거는 기대

입력 2016-10-18 18:04:45 | 수정 2016-10-18 21:37:29 | 지면정보 2016-10-19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광파리의 스타트업 톡톡

통화 가능한 스마트 시곗줄, 미국 크라우드펀딩 147만달러 대박
HW사업은 '중국의 추격' 위협…'실탄' 떨어지기 전 기반 다져야

김광현 < 디캠프 센터장 >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역삼동 창업지원센터 디캠프에서는 늘 만나고 또 헤어진다. 헤어지는 데 이골이 날 법도 한데 아쉬운 마음은 똑같다. 이놈들연구소가 18일 디캠프를 떠났다. 인근 양재동에 사무실을 얻었다. 지난 1월 ‘디데이(디캠프 데모데이)’에서 우승해 입주한 지 8개월 만이다. 창업 1년 만에 자립의 길로 들어섰다.

이놈들연구소는 삼성전자 출신 엔지니어 세 명이 창업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이다. 삼성전자 분사 1호 스타트업으로 꼽힌다. 이놈들연구소의 강점과 약점도 여기서 유래한다. 최현철 대표는 디데이 질의응답 때 “(삼성 내부 정보라서) 말해도 되는지 모르겠다”고 해놓고 다 얘기해 폭소를 자아냈다. 대기업 체질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어 보였다. 다행히 8개월 동안 혁신이 가능한 개방적인 기업문화를 조성하는 데 성공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미국의 대표적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 경험도 스타트업업계에서 두고두고 회자될 것 같다. 이놈들연구소는 스마트 시곗줄을 개발해 지난달 킥스타터에 올렸다. 목표액(5만달러)의 약 30배인 147만달러를 모았다. 킥스타터 전체 프로젝트의 0.03%에 해당하는 대박이었다. 역대 국내 스타트업의 킥스타터 모금액으로는 두 번째로 컸다. 이놈들연구소는 킥스타터 모금을 통해 세계에 제품을 알렸고 생산에 필요한 자금을 확보했다.

킥스타터 대박이 성공을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이놈들연구소가 디캠프를 떠나는 날 최 대표와 마주 앉아 잔소리를 했다. 하드웨어사업은 쉽지 않다, 끊임없이 후속 제품을 내놔야 한다, 삐끗하면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있다, 중국의 추격을 따돌려야 하고 변덕스러운 소비자 취향도 끊임없이 파악해야 한다. 이런 식의 얘기였다.

돌이켜보면 디캠프가 이놈들연구소에 해준 게 별로 없다. 이 행사 참석해라, 저 행사 참석해라 불러내지 않은 정도가 나름의 배려였다. 실제로 그랬다. 국내외 고위인사가 디캠프를 방문할 때도 미리 귀띔해 이것저것 준비할 것을 요구하지 않았다. 이놈들연구소가 일에만 몰두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다.

어느 스타트업이든 마찬가지다. 실탄(자금)이 떨어지기 전에 기반을 확실히 다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죽음의 계곡’을 넘지 못한다. 경진대회에서 우승했다고 성공이 보장되는 것도 아니다. 선배 창업자들은 “여기저기 기웃거리지 말고 일에 몰두하라”고 조언하곤 한다. 디캠프를 떠난 이놈들연구소가 한눈팔지 않고, 시장에서 인정받기를 기대한다.

김광현 < 디캠프 센터장 >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