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선거조작 프레임' 올인…"안믿는 당지도부 순진" 비판

입력 2016-10-18 06:14:22 | 수정 2016-10-20 17:0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연일 '선거조작'을 주장하고 있다.

대선을 3주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해 불리한 판세를 뒤집으려는 전략인 동시에 패배 시 불복 가능성을 열어두려는 시도로 보인다.

트럼프는 17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선거를 앞두고 대규모 투표 사기가 일어나고 있다. 그런데 공화당 지도부는 왜 지금 일어나는 일(선거조작)들을 믿지 않나? 순진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또 "우리는 모두 힘을 합쳐 이번 선거에서 이겨야 한다"면서 "또 다른 오바마 정부 4년을 맞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전날 트위터에서도 "이번 선거는 사기꾼 힐러리를 미는 부정직하고 왜곡된 언론에 의해 완전히 조작됐다. 많은 투표소에서도 그렇다(조작이 일어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의 이 같은 주장에 공화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공화당 소속인 오하이오 주(州) 국무장관 존 허스테드는 이날 CNN방송 인터뷰에서 "그런 주장은 무책임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내가 오하이오 주 선거를 책임지고 있는데 선거조작 같은 것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에게 보장한다. 내가 그 부분을 확실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스테드 장관은 특히 "광범위한 투표 사기가 있다는 주장은 우리의 선거 시스템에 조직적인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만약 그런 문제가 실제로 있다면 증명해 보라"면서 "트위터에서 그런 선거조작 주장을 하지 마라. (선거조작의 증거가 있다면) 나한테, 그리고 미 전역의 주 국무장관들에게 얘기하면 고칠 것"이라고 충고했다.

오하이오 주는 대표적인 '대선 풍향계'로, 역대로 공화당 후보가 이곳에서 지고도 대선을 이긴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한편, 트럼프에 우호적인 스티브 킹(공화·아이오와) 연방 하원의원은 이날 CNN방송의 '뉴데이' 프로그램 인터뷰에서 "선거 결과를 바꾸는 것은 일부 주의 일부 표(조작)만으로도 가능하다. (트럼프의 주장이) 완전히 근거가 없는 것이라고는 말하지 않겠다"면서도 "그러나 부분적으로는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9.4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네이처셀 -1.62%
현대EP -0.86% 툴젠 0.00%
SK디앤디 -0.18% 레이언스 -1.00%
SK가스 -2.48% 한국코퍼레... -2.17%
SK하이닉스 -0.19% 태광 +1.4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19%
LG전자 -0.55%
현대차 -2.65%
NAVER -1.98%
효성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0.26%
카카오 -1.30%
안랩 -7.37%
컴투스 +0.17%
에스에프에... -3.9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5.30%
삼성전기 +3.26%
현대차 -2.65%
한화테크윈 +3.51%
한국항공우... +3.6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5.80%
나스미디어 +6.47%
게임빌 +6.14%
원익IPS 0.00%
파라다이스 -0.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