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스마트폰 이제 9살에 불과하다는 팀 쿡의 진단

입력 2016-10-17 17:29:45 | 수정 2016-10-18 05:12:09 | 지면정보 2016-10-18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본과의 연합전선 전략도 경계해야 한다
팀 쿡 애플 CEO가 방일(訪日) 중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스마트폰은 이제 아홉 살에 불과하다”며 “인공지능(AI)이 결합되면 아직 진화할 곳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기술과 인재 관점에서 보면 일본은 열쇠를 쥔 나라라고 생각한다”며 일본 기업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시사하기도 했다. 팀 쿡은 CEO가 된 뒤에는 한국을 한 번도 방문하지 않았다.

무엇보다 그의 발언은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는 항간의 우려를 일축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첨단 기술과 결합하면서 새로운 형태로 계속 진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스마트폰을 하나의 완결된 제품으로 간주한다면 시장포화가 맞을지 모른다. 하지만 마이클 포터의 분석대로 스마트폰을 연결성 기기로 받아들인다면 엄청난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봐야 할 것이다.

스마트폰은 태생부터 장터요 플랫폼이요 중개자였다. 그 과정에서 다른 산업의 포식자나 경쟁자 역할을 해왔다. 이미 서점이나 음반 카메라시장을 사양산업으로 내몰았다. 금융이나 유통산업도 차츰 스마트폰으로 빨려들고 있다. 우버나 에어비앤비 등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내는 것도 물론 스마트폰이다. 기존의 생태계를 무너뜨리고 산업 질서를 재편했다. 이제 AI와 또 한 차례 결합을 시도하는 중이다. 곧 로봇과도 결합한다. 그 과정에서 전혀 다른 스마트폰이 태어날 수 있다. 팀 쿡은 이 점을 말한 것이다.

물론 애플만이 아니다. 구글도 AI 스마트폰의 첫 모델인 픽셀폰을 선보였고 화웨이도 조만간 AI폰을 내놓는다고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도 곧 AI폰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이런 시점에 팀 쿡이 소니와 닌텐도를 찾고 아베 총리를 만났다. 일본에는 수많은 인재와 파트너, 부품 공급자들이 있다고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애플과 일본의 동맹은 예사롭지 않다.

스마트폰의 주도권 전쟁이 예고되고 있다. AI폰에서 피 튀기는 합종연횡이 벌어질 것 같다. AI폰은 아직 걸음마 단계다. 하지만 우리로선 승산이 없는 것도 아니다. 삼성의 싸움도 지금부터다. 지금이야말로 1등주의에 집착해야 하고 삼성다운 스피드를 내야 한다.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107.6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8% KG ETS 0.00%
한국쉘석유 -0.37% 구영테크 0.00%
삼성전자 -0.31% 영우디에스... -5.04%
SK디앤디 +2.45% 툴젠 +2.02%
SK가스 -0.48% 엔지켐생명... -1.0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80%
NAVER +1.38%
SK텔레콤 0.00%
LG화학 +1.61%
POSCO -0.5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2.73%
휴젤 +1.42%
카카오 -1.79%
셀트리온 +0.40%
클리오 +4.5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