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설] 스마트폰 이제 9살에 불과하다는 팀 쿡의 진단

입력 2016-10-17 17:29:45 | 수정 2016-10-18 05:12:09 | 지면정보 2016-10-18 A3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일본과의 연합전선 전략도 경계해야 한다
팀 쿡 애플 CEO가 방일(訪日) 중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스마트폰은 이제 아홉 살에 불과하다”며 “인공지능(AI)이 결합되면 아직 진화할 곳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기술과 인재 관점에서 보면 일본은 열쇠를 쥔 나라라고 생각한다”며 일본 기업과의 적극적인 협력을 시사하기도 했다. 팀 쿡은 CEO가 된 뒤에는 한국을 한 번도 방문하지 않았다.

무엇보다 그의 발언은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렀다는 항간의 우려를 일축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첨단 기술과 결합하면서 새로운 형태로 계속 진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스마트폰을 하나의 완결된 제품으로 간주한다면 시장포화가 맞을지 모른다. 하지만 마이클 포터의 분석대로 스마트폰을 연결성 기기로 받아들인다면 엄청난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봐야 할 것이다.

스마트폰은 태생부터 장터요 플랫폼이요 중개자였다. 그 과정에서 다른 산업의 포식자나 경쟁자 역할을 해왔다. 이미 서점이나 음반 카메라시장을 사양산업으로 내몰았다. 금융이나 유통산업도 차츰 스마트폰으로 빨려들고 있다. 우버나 에어비앤비 등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내는 것도 물론 스마트폰이다. 기존의 생태계를 무너뜨리고 산업 질서를 재편했다. 이제 AI와 또 한 차례 결합을 시도하는 중이다. 곧 로봇과도 결합한다. 그 과정에서 전혀 다른 스마트폰이 태어날 수 있다. 팀 쿡은 이 점을 말한 것이다.

물론 애플만이 아니다. 구글도 AI 스마트폰의 첫 모델인 픽셀폰을 선보였고 화웨이도 조만간 AI폰을 내놓는다고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도 곧 AI폰 시장에 뛰어들 계획이다. 이런 시점에 팀 쿡이 소니와 닌텐도를 찾고 아베 총리를 만났다. 일본에는 수많은 인재와 파트너, 부품 공급자들이 있다고 찬사를 보내기도 했다. 애플과 일본의 동맹은 예사롭지 않다.

스마트폰의 주도권 전쟁이 예고되고 있다. AI폰에서 피 튀기는 합종연횡이 벌어질 것 같다. AI폰은 아직 걸음마 단계다. 하지만 우리로선 승산이 없는 것도 아니다. 삼성의 싸움도 지금부터다. 지금이야말로 1등주의에 집착해야 하고 삼성다운 스피드를 내야 한다.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2.7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9% KG ETS +0.25%
두산엔진 +3.89% 상보 +2.31%
에이블씨엔... -0.77% 인트론바이... -0.40%
SK디앤디 -1.28% CMG제약 +3.48%
SK가스 +2.27% 에스엔유 -3.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95%
엔씨소프트 +1.68%
아모레퍼시... -1.28%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00%
비아트론 -0.21%
코텍 +0.36%
대화제약 +1.81%
코미팜 +6.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