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인순 더민주 의원 "산후조리원 비용, 최대 27배 차이"

입력 2016-10-17 18:50:53 | 수정 2016-10-18 03:34:52 | 지면정보 2016-10-18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가 브리핑
기사 이미지 보기
전국의 산후조리원 이용요금이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 70만원에서 최고 2000만원까지 27.3배 차이가 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17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산후조리원 이용요금 현황’에 따르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강남에 있는 H산후조리원으로 특실 2000만원, 일반실 800만원이었다. 7곳이 서울 강남구에 있다. 가장 저렴한 곳은 전북 정읍에 있는 H산후조리원으로 70만원이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