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희망부서 1순위는 '출세코스' 보다 민간 이직 쉬운 실·국

입력 2016-10-16 18:25:33 | 수정 2016-10-17 15:46:45 | 지면정보 2016-10-17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근무평가 가점줘도 기피

전문성 쌓기 쉬운 곳 선호
젊은 공무원들의 부서 선택에서도 직업의식 변화가 뚜렷하게 나타난다. 미래 장·차관을 위한 ‘출세 코스’보다는 민간 이직을 염두에 둔 ‘전문성’을 관리할 수 있는 부서가 더 선호된다. 지난 2월 기획재정부 사무관 인사에서도 단적으로 드러났다. 국가 경제 정책을 총괄하며 수많은 장·차관을 배출한 경제정책국을 제치고 국제금융국, 세제실이 선호 1, 2위에 오른 것. 경제정책국은 기재부 내에서 ‘음지(비선호부서)’로 평가받던 공공정책국(3위) 국고국(4위)보다 뒤진 5위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금융국과 세제실은 ‘자기 계발’도 가능한 메리트가 있다. 국금국은 외국어를 공부하며 해외 업무를 할 기회가 많아 ‘국금수저’란 말도 나온다. 공공국은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에 대한 규제 권한을 갖고 있다는 점, 국고국은 국회 등의 간섭을 덜 받으면서 비교적 차분하게 일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으로 꼽힌다. 반면 다른 부처에선 ‘슈퍼 갑’으로 꼽히는 기재부 예산실은 군대식 문화와 예산 시즌마다 되풀이되는 밤샘 근무 탓에 기피 부서가 된 지 오래다.

다른 부처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예컨대 공정거래위원회의 소비자정책국과 서울사무소는 높은 업무 강도와 각종 민원처리 때문에 기피 부서로 꼽힌다. 공정위가 가점까지 부여하기로 했지만 달라지지 않는다. 반면 전문성을 인정받아 이직에서도 유리한 카르텔조사국과 시장감시국은 선호 1순위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도 전통적인 인기 실·국인 산업정책국과 기초공업국의 인기가 크게 떨어졌다. 구조조정 현안 등으로 업무량은 많은데 과거에 비해 권한은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공직 선배들은 “후배들이 조직에 헌신하려고 하지 않고 본인 생각만 한다”며 한탄하기도 한다. 일부에선 “세태의 변화를 인정하고 젊은 공무원들의 사명감을 고취할 수 있는 정교한 ‘신상필벌’ 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황정수/오형주 기자 hjs@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엔지켐생명... -3.61%
SK디앤디 -0.90% 인터코스 -6.41%
SK가스 -0.42% 대화제약 -0.24%
두산엔진 -0.91% 휴젤 +4.32%
무학 -1.08% 카카오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