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4차 산업혁명 현장리포트] 4차 산업혁명 기술개발 위해 미국·독일·일본 공동전선 펼치는데 한국은 정부 전략도 못세워

입력 2016-10-16 18:07:33 | 수정 2016-10-16 23:41:31 | 지면정보 2016-10-17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3년 안에 택배 배달용 드론, 5년 안에 자율주행버스를 상용화하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작년 11월 내린 특명이다. 일본은 정부가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고 있다. 전략만 짜는 게 아니다. 구체적 데드라인을 정하고 밀어붙이고 있다. 자칫하면 4차 산업혁명 흐름에서 일본이 ‘갈라파고스’가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다. 도쿄에서 만난 이노우에 히로 일본 경제산업성 산업재생과장은 “가상 데이터 분야에선 일본이 미국 등에 뒤졌지만 제조업, 건강·의료 등에서 나오는 리얼 데이터의 수집·축적은 일본이 앞선다”며 “이를 바탕으로 플랫폼을 만들어 국제 표준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독일은 4차 산업혁명의 선두주자다. 2011년 세계 최초로 ‘인더스트리 4.0’을 내세우며 4차 산업혁명에 뛰어들었다. 2012년에는 지멘스, 보쉬 등 독일 대표 기업과 연구소, 대학, 정부가 함께 산·관·학 협동체제를 구축했다. 이 협력 체제는 ‘플랫폼 인더스트리 4.0’이라는 이름으로 진화했다. 보안 체계가 다른 여러 기업이 제조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김상훈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독일은 산·관·학 협력 체제를 가동한 지 5년 만에 당장 현장에서 써먹을 수 있는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과 솔루션 250가지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기본적으로 기업 주도다. 제너럴일렉트릭(GE), IBM, 인텔, AT&T, 시스코 등 글로벌 기업이 2014년 산업 인터넷 컨소시엄을 꾸렸다. 미국 정부도 팔짱만 끼고 있는 것은 아니다. 미국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제조업의 중요성을 실감했다. 2011년부터 ‘첨단 제조 파트너십(AMP)’이란 제조업 육성 정책을 펴고 있다.

한국이 경각심을 가져야 할 대목은 제조 선진국 간 협력 체제가 이미 가동되고 있다는 점이다. 미국 산업인터넷 컨소시엄, 독일 플랫폼 인더스트리 4.0, 일본 로봇혁명 이니셔티브 협의회는 기술 개발과 표준화를 위해 공동 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