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기로에 선 경제 '5대 변수'] "구조개혁 못하면 진짜 위기"…"빅2 문제, 기업 자생력 믿어야"

입력 2016-10-16 18:20:06 | 수정 2016-10-16 20:10:40 | 지면정보 2016-10-17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문가들이 본 해법
경제 전문가들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생산 중단 등 최근 쏟아지고 있는 악재의 영향이 올 4분기에 집중될 것으로 봤다.

한국경제신문이 16일 ‘한경이코노미스트클럽’과 ‘한경밀레니엄포럼’ 회원 20명을 대상으로 벌인 긴급 경기진단 설문에서 90%는 ‘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전문가들은 잇단 악재로 국내 경기는 4분기부터 고꾸라지기 시작해 내년 상반기까지 부진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기 침체를 막을 대책으로는 구조개혁이 가장 많이 꼽혔다. 오정근 건국대 교수는 “구조조정을 올해 안으로 끝내야 한다”며 “그렇지 못하면 정치권, 노조, 시민단체가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쟁을 벌여 사회불안이 가중돼 위기로 갈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정부 재정 확대(28%), 규제 완화를 통한 기업 투자 유도(8%)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금리 인하 등 통화완화’가 필요하다는 견해는 4%에 불과했다. 송두한 농협금융지주 금융연구소장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내리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등 ‘빅2’ 리스크는 ‘단기 충격이 불가피하지만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75%)는 견해가 ‘과거에 경험하지 못한 큰 위기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25%)는 견해를 압도했다.

유병규 산업연구원장은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은 결국 기업 자신이라는 점에서 삼성전자와 현대차의 자생력을 믿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기다리는 동시에 정부는 기업의 혁신을 도울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 교수는 “국내 기업들도 구글처럼 20~30명 단위로 핵심 내부 조직을 만들어 중요한 의사결정까지 할 수 있는 조직 혁신에 성공한다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열/심성미 기자 mustafa@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3.5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28% 골드퍼시픽 +12.60%
SK디앤디 -0.48% 툴젠 +1.89%
SK가스 -0.41% 인텔리안테... 0.00%
삼성바이오... +3.19% 셀트리온 +0.11%
LG화학 +2.03% 동진쎄미켐 -0.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3%
SK -1.25%
GS건설 -1.85%
LG유플러스 0.00%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55%
솔브레인 -2.29%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0.94%
에스에프에... +1.2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3.43%
현대중공업 +3.48%
삼성화재 +2.65%
대림산업 +5.18%
POSCO +2.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씨젠 +2.57%
원익머트리... -1.13%
덕산네오룩... +2.50%
쇼박스 -1.41%
성우하이텍 +2.61%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