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모디-푸틴 '통큰 우정' 과시…인도, 러시아 무기 6조원대 구매

입력 2016-10-16 17:46:51 | 수정 2016-10-17 00:18:59 | 지면정보 2016-10-17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릭스 회의서 양국회담

헬기 합작생산·원전 건설 등 16개 분야 협력 강화하기로
러 석유회사는 인도 정유사 인수
인도가 러시아와 정상회담을 열고 6조원대 무기 구매에 합의하는 등 국방·에너지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5일 인도 고아주(州)에서 개막한 브릭스(BRICS: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회의에서 별도 양자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양국은 이날 군사 소프트웨어 개발과 우주 탐사, 철도 개량 작업 등 분야에서 모두 16개 협력 협정을 맺었다.

양국은 우선 러시아제 첨단 방공미사일 시스템 S-400 ‘트라이엄프’ 구매 협정에 서명했다. 인도는 50억달러(약 5조6700억원) 규모로 5개 포대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10억달러를 투입해 러시아 항공기 제조업체 카모프의 Ka-226T 헬기 200대를 인도에서 생산하기로 했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러시아가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州) 쿠단쿨람에 원자력발전소 3호기와 4호기를 건설하기로 했다. 러시아는 이미 1998년부터 이 지역 원전 건설에 참여해 1, 2호기를 완공했다.

모디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푸틴 대통령은 인도의 오랜 친구”라며 “오랜 친구 한 명이 새 친구 두 명보다 낫다”는 러시아 격언을 인용해 친밀감을 나타냈다. 블룸버그통신은 “인도가 국내 무기 제조업체를 육성하기 위해 해외 기업과의 합작을 유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날 러시아 국영 석유회사 로스네프트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이 인도 제2의 정유회사 에사르오일을 129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

로스네프트가 지분 49%, 러시아 투자회사 유나이티드캐피털 파트너스와 네덜란드 트라피구라그룹이 나머지 49% 지분을 갖는다. 이번 거래는 인도에서 이뤄진 외국인 직접투자(FDI) 가운데 가장 큰 규모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7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28% 청담러닝 0.00%
삼성전자 +0.26% 빅텍 +2.87%
SK디앤디 -0.61% 주성엔지니... -0.46%
한국전력 +1.98% 한빛소프트 +29.82%
SK가스 +3.2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1.68%
삼성엔지니... +0.43%
롯데케미칼 -0.52%
LG화학 -0.94%
POSCO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5%
에스에프에... -0.83%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0.17%
지엔코 +5.9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6%
SK하이닉스 +1.57%
아모레퍼시... +3.17%
LG생활건강 +2.01%
한국전력 +1.9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트론 +7.46%
주성엔지니... -0.46%
휴젤 -3.68%
실리콘웍스 +4.02%
모두투어 +1.6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