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 전문가 "삼성, 전체 브랜드 위해 '갤노트7' 희생한 것"

입력 2016-10-16 16:26:57 | 수정 2016-10-16 16:26: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단종 결정에 대해 "삼성이 회사를 살리려 갤노트7을 희생한 것"이라며 기업 위기관리 측면에서 주목한 미국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16일 미 시사주간지 타임에 따르면 조지타운대의 맥도너 비즈니스스쿨의 존 제이콥스 교수는 최근 기고한 칼럼에서 "삼성의 선택은 브랜드 그 자체, 고객과의 관계를 위한 것"이라며 "현명하고 비용 효율적인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제이콥스 교수는 "갤노트7은 시장에서 재빨리 사라진 불량 제품으로, 모든 사람에게서 잊힌 제품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삼성은 전체 브랜드를 위해 갤노트7을 희생해야 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한 기업의 브랜드는 고객들과의 약속"이라며 "기업이 실수를 어떻게 다루는지에 따라 신뢰의 유지 여부가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제이콥스 교수는 이번 조치는 단기적으로는 고객을 잃을 수 있겠지만 먼 미래를 내다본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