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감사] 기부자 절반이 은행 직원인 이상한 청년희망펀드

입력 2016-10-16 11:49:09 | 수정 2016-10-16 13:13: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전체 9만3000명 중 52%가 13개 수탁은행 근무
김해영 더민주 의원 "朴대통령이 제안…강제할당 의심"
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해 만들어진 청년희망펀드에 돈을 기부한 사람의 절반 이상은 펀드 수탁은행 직원이고, 이는 실적 압박 때문으로 의심된다고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16일 주장했다.

김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은행별 청년희망펀드 기부 현황’ 자료에 따르면 청년희망펀드를 수탁 중인 은행은 올 9월 말 기준 우리·국민·신한·기업·KEB하나·부산·농협·경남·광주·대구·전북·제주·수협 등 13개 은행이며 이들 은행에 공익신탁한 기부자는 9만3000여명, 총 기부액은 424억여원이었다.

전체 기부자 9만3000여명 중 13개 수탁은행 소속 직원이 52%인 4만8000여명에 달했다. 계좌의 절반 이상을 은행 직원이 개설했다는 얘기다. 이들 직원의 기부금 규모는 총 25억여원으로 전체 금액의 6% 수준에 그쳤다.

김 의원은 “은행 직원 가입자가 전체 가입자 수의 절반을 넘는 것을 보면 청년희망펀드 수탁업무가 사실상 은행 직원들에게 실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며 “강제 할당 등의 행태는 사업 본연의 좋은 취지를 훼손시키므로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년희망펀드의 월별 가입자 수는 출시 직후인 2015년 9월 5만여명으로 최다를 기록한 이후 매월 큰 폭으로 줄고 있다. 월별 기부액은 출시 이후 넉 달 간 증가세를 보여 2015년 12월 148억원으로 최고를 찍었지만 올 들어서는 매월 6억원 안팎에 머물고 있다.

청년희망펀드는 박 대통령이 지난해 9월 국무회의에서 제안하고 본인이 직접 ‘1호 가입’한 공익신탁형 기부금이다. 청년희망재단은 “청년들에게 질 좋은 일자리 제공을 목적으로 자발적 참여를 통해 기부를 받아 조성되는 펀드”라며 “청년 일자리 창출과 청년지원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7.8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5% KG ETS +1.23%
SK디앤디 -0.36% 넥센테크 -2.60%
SK가스 -0.82% 대한뉴팜 +1.30%
영원무역 -1.87% 바이오씨앤... 0.00%
삼성전자 +0.23% 피엔티 -1.67%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현대차 +4.50%
KB금융 -1.15%
NAVER -0.98%
현대모비스 +0.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아이케... -1.11%
컴투스 -1.14%
메디톡스 +0.24%
동국S&C -0.44%
SKC코오롱PI +2.3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3%
현대차 +4.50%
SK하이닉스 +2.48%
효성 +7.78%
현대글로비... +1.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5.21%
덱스터 +11.59%
모두투어 +0.50%
NHN벅스 +3.23%
이엔에프테... +0.9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