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행의 향기] 남강이 품은 진주성, 석양에 물든 진양호…'남도의 보석' 진주

입력 2016-10-16 15:28:40 | 수정 2016-10-16 15:29:40 | 지면정보 2016-10-17 E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봉황의 도시 진주
하늘에서 내려다본 진주성과 진주 시내기사 이미지 보기

하늘에서 내려다본 진주성과 진주 시내


경남 진주는 ‘봉황(鳳凰)의 도시’다. 진주의 주산(主山)인 비봉산(해발 138m)의 옛 이름은 ‘큰 봉황이 사는 산’이라는 뜻의 대봉산(大鳳山)이다. 진주에 본관(本貫)을 둔 대표 성씨인 강, 하, 정씨 문중에선 이런 봉황의 기(氣)를 받아 예부터 뛰어난 인물이 많이 배출된 것으로 유명했다.

조선 태조 이성계의 스승이었던 무학대사는 진주 강씨의 세력이 강해지는 것을 견제하기 위해 대봉산의 봉암(鳳巖)을 깨뜨려 봉황을 날아가게 했고, 이름도 비봉(飛鳳)산으로 바꿔버렸다. 이후 진주에선 한동안 큰 인물이 배출되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위기를 느낀 강씨 일족은 날아간 봉황을 다시 부르기 위해 남강변에 대나무와 오동나무를 심었다. 봉황이 대나무 열매를 먹고 오동나무에 둥지를 튼다는 믿음 때문이었다. 지금도 남강변 곳곳에서 대나무와 오동나무가 심어져 있다. 본격적인 단풍철을 앞두고 더욱 매력을 발산하는 ‘봉황의 도시’ 진주에 빠져보자.

진주의 자랑 진주성과 촉석루

진주 촉석루기사 이미지 보기

진주 촉석루

진주 여행은 대개 진주성에서 시작된다. 진주성은 도시의 중앙에 남강을 방벽 삼아 우뚝 서 있다. 사적 제118호인 진주성은 1592년 임진왜란 1차 진주성 전투에서 충무공 김시민 장군이 3800여명의 군사로 왜적 3만여명을 물리친 임진왜란 3대 격전지(한산도대첩·행주대첩·진주대첩) 중 하나다. 이듬해인 1593년엔 왜적 10만여명을 맞아 7만여명의 민·관군이 모두 순절한 호국성지다.

진주는 영남 지역의 교통 요충지였다. 동쪽으로는 함안군과 접하고, 서쪽으로는 하동군, 북쪽으로는 산청·의령군, 남쪽으로는 사천시와 경계를 이루고 있다. 영남 지역에서 호남으로 넘어가기 위해선 진주를 거쳐야 한다. 임진왜란 때 진주성에서 두 차례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것도 이 때문이다.

진주 소싸움기사 이미지 보기

진주 소싸움

진주대첩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촉석루다. ‘벼랑 위에 높이 솟은 정자’라는 뜻의 촉석루는 백제시대 때부터 있던 정자라고 전해진다. 확실한 기록은 고려 말 진주목사 김중광이 진주성을 석성으로 고쳐 쌓으면서 동서남북 사방에 4개의 누대를 만들 때 남쪽에 세운 남장대(南將臺)가 곧 촉석루다. 임진왜란 때 이곳에서 연회를 즐기던 왜장을 의기(義妓) 논개가 끌어안고 투신했다.

청정 인공호수 진양호

진양호공원은 덕유산에서 발원한 경호강과 지리산에서 발원하는 덕천강이 만나는 곳에 있다. 1970년 길이 975m, 높이 21m의 댐으로 건설된 낙동강 수계 최초의 다목적 인공호수다. 면적 29.4㎢에 유역면적 2285㎢, 저수량은 3억1000만t이다.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진 관광명소로 수려한 호반과 호수 주변 방풍림, 5개의 섬이 잘 어우러져 자연경관도 빼어나다.

진양호 일몰기사 이미지 보기

진양호 일몰

이른 아침이면 수면 위로 피어오르는 물안개가 색다른 광경을 연출한다. 일몰 시간이면 붉은 태양이 잔잔한 수면에 불을 지핀 듯 황홀한 풍경을 자아낸다. 주변에 수천 그루의 벚나무가 심어져 봄철엔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물박물관, 전망탑, 팔각정, 365계단 등 볼거리가 많다. 3층 규모로 지어진 현대식 망대에선 확 트인 넓은 호반 너머로 웅장하게 솟은 지리산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다. 연인과 함께라면 진양호 일주도로 드라이브도 권할 만하다. 전망대에서 일년계단을 따라 이어지는 산책로는 호젓한 분위기를 원하는 연인에게 안성맞춤이다.

소싸움의 발원지 ‘진주소싸움’

진주소싸움은 삼국시대 전쟁에서 승리한 전승(戰勝)기념 잔치에서 비롯됐다는 설이 전해진다. 조선의 민속놀이로 진주소싸움 민속놀이가 언급될 정도로 유래가 깊다. 남강 백사장에서 진주소싸움이 벌어지는 며칠 동안은 싸움소가 일으킨 뿌연 모래 먼지가 백사장을 뒤덮었다고 한다. 수만 군중의 함성이 하늘을 찔렀고 이들이 마신 술 바가지로 인해 양조장 술은 동났다고 전해진다. 일제 강점기 때는 일본인들이 진주 땅에 들어설 때 수만 군중이 백사장을 뒤덮고 시가지를 누비니 남강나루를 건너지 못하고 며칠씩 머무르기도 했다.

소싸움 전통은 1971년부터 전국 규모의 대회로 계승 발전해 왔다. 2001년 7월부터 전국 처음으로 토요상설 소싸움경기를 열고 있다. 2006년에는 진양호 인근에 민속소싸움경기장도 전국 최초로 건설했다.

진주=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여행수첩 진주 가는 길

서울·대전·산청 방면에서는 대전통영·중부고속도로를 타고 서진주 나들목(IC)이나 진주나들목(IC)에서 들어서면 된다. 대구 방면에서는 중부내륙고속도로 경남 칠원분기점(JC)을 빠져나와 진주방향 남해고속도로를 타고 진주나들목(IC)에서 진입하면 된다. 부산·창원·진주 방면에서는 남해고속도로 진주나들목(IC)을 빠져나와 진입할 수 있다.

서울~진주 KTX는 하루 6편이 운행된다. 서울~진주행 고속버스는 매일 20~30분 간격으로 있다. 항공기편은 인근 사천공항을 이용해 진주방향 시외버스를 이용하면 된다. 항공기 편은 그다지 많지 않다.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1,991.8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구영테크 +4.99%
한미약품 -10.76% KG ETS -2.51%
SK디앤디 -0.11% 툴젠 -4.62%
SK가스 +1.33% 메디젠휴먼... +8.36%
현대산업 +1.16% CJ E&M +5.1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0.56%
LG화학 +0.83%
POSCO +1.74%
동국제강 +2.64%
아모레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코미팜 +2.44%
홈캐스트 +4.42%
비에이치 +2.07%
AP시스템 +2.25%
원익홀딩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디스플레... +2.58%
LG화학 +0.83%
SK하이닉스 +0.11%
삼성물산 +0.39%
한화케미칼 +0.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지스마트글... -29.95%
에스티팜 +4.02%
더블유게임... +1.22%
솔브레인 +1.1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