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성생명과 함께 하는 라이프디자인 <170> 늘어나는 가계부채…뒷전으로 밀리는 노후 준비

입력 2016-10-16 14:09:19 | 수정 2016-10-16 14:09:19 | 지면정보 2016-10-17 B1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가계부채는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1257조원에 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가계부채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의 급격한 증가세가 눈에 띈다. 저금리 기조 아래 부동산 규제 완화와 전세난이 겹치면서 주택 구입과 투자가 활성화되자 주택담보대출이 급증한 것이다.

가계대출 증가에 대해 ‘가계발(發) 금융위기’ 등의 걱정도 나온다. 문제는 가계부채가 증가하면서 노후 준비는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는 점이다. 주택 구입을 통한 주거 안정은 은퇴설계 관점에서도 매우 중요한 이슈다. 하지만 무리한 대출과 대출 후 곧바로 시작되는 원리금 상환 부담은 노후자금 준비에 있어서 손을 놓게 만든다. 거액의 대출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그동안 축적한 예·적금 또는 연금저축을 깨거나 원리금 상환에 쫓겨 연금상품에 더 이상 가입하지 못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

힘들게 구입한 주택이 장기적인 주거 안정과 노후 준비에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다 주면 좋겠지만, 최근 경제 상황은 그리 좋지 않은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 기업은 불황의 그림자를 벗어나기 위해 구조조정에 나서고, 본격적으로 노후 준비를 시작해야 하는 40~50대는 고용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구조조정 대상이라도 되면 거액의 원리금 상환이 부메랑이 돼 주택을 급매로 처분해야 하는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또 일부에서 우려하는 것처럼 주택 공급 과잉으로 2~3년 내 부동산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하면 대출 상환 부담을 안은 채 자산 가치만 훼손되는 불행한 현실에 직면할 수 있다. 원리금 상환 탓에 노후자금도 미처 준비하지 못한 상태라면 그 심각성은 더욱 크다.

우리는 지금 부채 상환과 노후자금 준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어떻게 잡을지 고민해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직면해 있다.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각자의 현실에 맞게 대응책을 모색해야 한다. 얼마 전 정부도 국가노후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연말까지 ‘제1차 노후준비지원 5개년 기본계획(2017~2021년)’을 수립한다고 발표했다. 많은 사람들이 처한 현실과 그로 인한 고민, 문제점을 충분히 감안해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류재광 < 삼성생명 은퇴연구소 수석연구원 >

POLL

학생들의 대학 경영 간섭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196.8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6% 신라젠 +2.65%
SK가스 +2.09% 모바일어플... +1.81%
SK디앤디 -0.18% 나이벡 +2.14%
SK이노베이... +3.34% 삼아제약 -0.75%
삼성전자 +3.54% 이화전기 -1.0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00%
NAVER +0.62%
신한지주 +0.20%
SK하이닉스 0.00%
LG화학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안랩 +2.64%
에스에프에... +1.30%
매일유업 +5.80%
파트론 +2.29%
휴젤 +0.3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H투자증권 +2.77%
SK이노베이... +3.34%
KB손해보험 +0.15%
롯데쇼핑 +2.03%
삼성전기 +1.5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67%
SK머티리얼... +3.28%
서울반도체 +2.53%
SKC코오롱PI +3.05%
동국S&C +8.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