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공영업 비상 걸린 농협은행

입력 2016-10-14 17:46:47 | 수정 2016-10-14 21:35:08 | 지면정보 2016-10-15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관 이어 공무원 특혜 대출 논란에 '골머리'
농협은행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이어 일부 공무원에게도 특혜성 저금리 신용대출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농협은행은 14일 설명자료를 내고 “특혜라고 지적된 연 1%대 신용대출 상위 100명 중 65건의 ‘5급 신규 임용 사무관 단체대출’은 우량 고객 선점을 위한 영업전략”이라고 밝혔다. 이어 “연 1% 미만 대출은 정부지원 학자금 등 정책자금을 많이 취급하는 농협은행의 특수성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3일 국정감사에서 올 8월 기준 상위 100위 안에 드는 농협은행의 저리 대출자 가운데 94명이 공무원과 공기업 인사라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하로 다른 시중은행이 대기업 등 우량 거래처 직원에게 해준 특판 대출도 연 1%대인 사례가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농협은행은 당장 공공영업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정부와 공공기관에 대한 영업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농협은행은 기업금융 부문의 열세에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부문 실적에서 우위를 점해 신한·국민·KEB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과 경쟁하고 있다. 중앙과 지자체 공무원, 교사 중 상당수가 농협은행을 통해 월급을 받고 있다.

당장 올 연말께 이뤄지는 80조원 규모의 70여개 광역·기초자치단체 금고은행 입찰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농협은행은 70여곳 중 경기도를 포함에 60여곳의 금고은행을 맡고 있다. 경기도 등과 같은 대형 거래처를 놓치면 공무원 등 고객 상당수가 이탈할 수 있다.

강화된 은행법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때문에 적극적인 영업과 마케팅에 나설 수 없다는 점도 부담이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저리 대출 논란이 커지면 은행에 대한 신뢰 자체가 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며 “특혜에 대한 오해가 빨리 풀리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