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료 독감주사 헛걸음 않게 '129'로 전화해보세요

입력 2016-10-15 03:00:09 | 수정 2016-10-15 03:00:09 | 지면정보 2016-10-15 A2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미현 기자의 똑똑한 헬스컨슈머

다음달 15일까지 접종
돌 미만 아기는 연말까지 가능
백신 맞은 날 무리하면 안돼
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10일부터 만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올해는 생후 6~12개월 영아도 무료로 독감 백신을 맞을 수 있습니다.

한꺼번에 사람이 몰리다 보니 일시적으로 백신이 부족해 헛걸음할 수도 있습니다. 방문하려는 보건소나 의료기관에 당일 접종이 가능한지 미리 문의하는 게 낭패를 겪지 않는 방법입니다. 보건복지부 콜센터 129에 전화를 걸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nip.cdc.go.kr)나 스마트폰 앱(응용프로그램) 예방접종도우미에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홈페이지와 앱에서 가고자 하는 지정의료기관(보건소 이외의 병·의원)을 찾을 수 없다면 보유한 백신을 모두 사용한 곳이라고 보면 됩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올해 독감 국가예방접종은 다음달 15일까지 공식적으로 이뤄집니다. 보건소에서는 보유 백신을 소진할 때까지 접종합니다. 생후 6~12개월 미만 영아는 12월31일까지 예방접종을 할 수 있습니다. 독감 백신을 처음 맞는 영아는 1차 접종을 하고 4주 뒤에 한 차례 더 예방접종을 해야 하는데요. 2차 접종을 이 기간에 하지 못한 영아에 한해 내년 1월 말까지 2차 접종을 무료로 지원한다고 합니다. 한국은 독감이 12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유행합니다. 이 때문에 예방 접종 효과가 지속되는 기간(평균 6개월)을 고려해 10~12월 사이 예방접종을 하라고 질병관리본부는 권고하고 있습니다.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서는 몸 상태가 좋은 날에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합니다. 열이 나는 사람은 열이 내리기 전까지는 접종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한 뒤 고열이나 호흡곤란 두드러기 현기증 등이 나타나면 반드시 의사에게 진료받아야 합니다.

백신을 맞은 날은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쉬어야 합니다. 접종 부위 통증, 근육통, 발열, 메스꺼움 등 가벼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대부분 1~2일 이내에 좋아집니다. 과거 독감 백신 접종 후 심한 과민반응을 보였다면 예방접종을 피해야 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임신부, 6개월 미만 영아를 돌보는 사람, 만성질환자 등을 독감 우선 접종 권장 대상자로 분류합니다. 이들은 백신 접종이 무료는 아니지만 독감에 걸렸을 때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백신을 맞을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