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야 의원 33명 기소…발칵 뒤집힌 여의도

입력 2016-10-13 18:27:15 | 수정 2016-10-14 04:34:49 | 지면정보 2016-10-14 A8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16명 기소된 더민주, 긴급 의총 "박 정부 야당 탄압 맞서 싸우겠다"
새누리 11명 기소, 대부분이 비박…내년 재·보선 '미니 총선' 될수도
< 강력 반발하는 더민주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앞줄 가운데)가 13일 국회에서 우상호 원내대표(왼쪽) 등 소속 의원들과 함께 더민주 의원들에 대한 검찰 기소를 성토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 강력 반발하는 더민주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앞줄 가운데)가 13일 국회에서 우상호 원내대표(왼쪽) 등 소속 의원들과 함께 더민주 의원들에 대한 검찰 기소를 성토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총선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여야 의원이 대거 기소되면서 여의도가 발칵 뒤집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검찰의 공소시효 만료일인 13일 오후 9시 기준으로 기소된 의원은 33명이다. 새누리당 11명(강길부 이군현 김한표 김종태 장제원 함진규 권석창 박성중 박찬우 이철규 장석춘 의원), 더불어민주당 16명(추미애 김진표 박영선 송영길 윤호중 이원욱 진선미 강훈식 김철민 김한정 박재호 송기헌 유동수 오영훈 이재정 최명길 의원), 국민의당 4명(박선숙 김수민 박준영 이용주 의원), 무소속 2명(서영교 윤종오 의원)이다.

더민주는 이날 추미애 대표와 윤호중 정책위원회 의장 등 중진들이 무더기로 기소되자 “야당 탄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더민주는 예정에 없던 긴급 최고위원회의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박근혜 정부와의 전면전에 나서기로 했다. 추 대표는 검찰이 자신을 기소한 데 대해 “모든 당력을 집중해 박근혜 정부의 야당 탄압에 당당히 맞서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야당은 정치보복의 대상이 됐고, 친박(친박근혜)은 신성불가침 영역인 것처럼 검찰은 명백한 편파기소로 법을 농락하고 있다”며 “사건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와 우병우 민정수석 비리 사건을 덮기 위한 치졸한 정치 공작이자 보복성 야당 탄압”이라고 비난했다. 더민주는 이날 전해철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선실세·국정농단·편파기소 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새누리당에서도 반발 분위기가 감지된다. 기소된 11명 의원 중 비박계 의원이 대부분이다. 당 공천 개입 의혹으로 고발된 최경환 윤상현 의원,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무혐의 처리됐다.

내년 4월12일로 예정된 재·보선 규모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재·보선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민심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다. 미니 총선급으로 치러질 경우 결과에 따라 당 지도부의 거취는 물론 대선까지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