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감사] “방통위 낙하산 단체, 통신비 인하 반대 이유 있었네”

입력 2016-10-13 11:43:55 | 수정 2016-10-13 11:46: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방통위·미래부 관료, 퇴직 후 통신사 이익단체 취업”
기사 이미지 보기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사진)은 “통신비 인하 요구 때마다 이동통신사의 입장을 대변해 온 이익단체들의 요직에 미래창조과학부나 방송통신위원회 출신 고위 공무원이 재취업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13일 국정감사에서 밝혔다.

신 의원이 미래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등 이통사 이익단체에는 미래부나 방통위 출신 전직 공무원들이 1억 이상의 고액 연봉과 차량까지 지급받고 일하고 있다.

KTOA에서는 2004년부터 현재까지 고위 공무원 출신 인사가 상근부회장을 맡고 있고, 사무국장도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옛 정보통신부 출신 공무원이 맡고 있었다. KAIT에서는 부회장 자리를 2005년부터 현재까지 방통위 출신 고위 공직자 등이 차지했고, 현 사무국장 역시 방통위를 거친 인사라고 신 의원은 지적했다.

신 의원은 “라모 KTOA 상근부회장은 방통위에서 기획조정실장 등 요직을 지낸 인물로 ‘관피아 방지법’이 시행되기 전날 명예퇴직을 해 법 적용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통사를 규제하던 정부 고위 관계자가 이통 3사 이익을 대변하는 협회에 취업해 고액 연봉과 차량까지 지급받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전문위원 정책보고서에 따르면 기업이 회원으로 가입한 미래부 소관 사업자단체 43개 중 사무국에 상근임원을 두는 기관이 33개 있고, 이 중 ‘관피아 낙하산’ 인사가 임원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곳이 78.8%(26개)에 달한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POLL

안희정 충남지사의 경제 정책관을 지지합니까?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1.7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7% 코리드 0.00%
SK하이닉스 +1.18% 빅텍 +2.87%
삼성전자 +0.05% AP시스템 -1.07%
SK디앤디 -0.61% 청담러닝 0.00%
SK가스 +2.28% 툴젠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차 -2.01%
삼성엔지니... -0.86%
롯데케미칼 -0.78%
LG화학 -1.32%
POSCO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51%
에스에프에... -0.56%
주성엔지니... -0.46%
메디톡스 -1.06%
지엔코 +3.6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36%
삼성전기 +2.46%
한화케미칼 0.00%
LG디스플레... +1.40%
대한항공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모두투어 +4.46%
휴젤 -3.50%
AP시스템 +3.14%
파라다이스 +2.53%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