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천에 공군 주력기 총출동…사상 최대 '에어쇼' 펼친다

입력 2016-10-11 18:35:00 | 수정 2016-10-12 01:56:27 | 지면정보 2016-10-12 A3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항공도시 경남 사천에서 국내 최대 규모의 에어쇼가 펼쳐진다.

경상남도와 사천시는 ‘공군과 함께하는 2016 사천에어쇼’를 오는 20~23일 사천비행장과 사천종합운동장, 항공우주테마공원 일원에서 연다고 11일 발표했다.

이 행사는 사천시가 2004년부터 매년 10월 개최한 경남사천항공우주엑스포를 공군과 공동으로 열면서 명칭을 바꾼 것으로 12회째를 맞는 대표 항공우주 행사다. 올해는 공군과 공동 개최해 역대 최대 규모다.

가장 큰 볼거리는 화려한 곡예·시험비행을 선보이는 에어쇼다. 공군 주력기 30여대가 출동해 펼치는 개막식 축하비행을 비롯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생산한 초음속기(T-50B)로 구성된 블랙이글스 특수비행팀이 평일 1회, 주말 2회 에어쇼를 펼친다. 관람객은 블랙이글스의 지상 이륙 준비부터 착륙까지 모든 과정을 볼 수 있다.

직접 비행을 체험할 수도 있다. 공군 C-130 수송기, 공군 CH-47 헬기 체험비행을 비롯해 경량항공기 지상활주체험, KT-1 시뮬레이터 체험 등으로 이뤄진다. 가상현실(VR) 기술을 이용해 VR 공중전과 VR 사진촬영 등 VR체험존도 운영한다. 낙하산 시뮬레이터 체험도 할 수 있다.

미래 항공분야 진출을 희망하는 학생을 위해 항공시뮬레이션 에어레이싱대회, 전국 모형항공기대회, 드론 레이싱 및 기능경연대회, 항공과학 그림그리기 및 글짓기 등 다양한 경연대회도 마련한다. ‘제1회 민·군 협력 항공우주력 발전세미나’와 ‘국제항공우주기술 심포지엄’ 등 학술행사도 열린다.

경남사천항공우주엑스포 관계자는 “역대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만큼 다른 항공행사에서는 볼 수 없던 특별한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 항공우주산업의 미래를 살펴볼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은 국내 최대 항공산업 집적지로 사천에 있는 KAI를 비롯해 진주와 창원 등에 150여개 항공부품 업체가 모여 있다. 항공산업 집적화를 위해 사천시 용현면과 진주시 정촌면에는 3611억원을 투입, 165만㎡ 규모의 항공국가산단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사천=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3.9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0% 영우디에스... -2.86%
SK디앤디 +0.25% 셀트리온제... -0.67%
SK가스 -0.96% SK머티리얼... -3.03%
지코 -0.94% 제일바이오 0.00%
삼성전자 -1.94% 서울제약 +0.7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1.36%
LG화학 -1.06%
호텔신라 +1.55%
현대모비스 0.00%
LG이노텍 -5.2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30%
에스에프에... -0.76%
고영 +1.12%
CJ E&M +1.37%
클리오 +1.9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호텔신라 +5.97%
신세계 +4.49%
LG화학 +1.61%
롯데쇼핑 +1.69%
현대백화점 +1.3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AP시스템 +1.83%
파라다이스 +2.35%
이오테크닉... +1.10%
에이티젠 +6.84%
CJE&M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