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철강·조선기자재 등 4개사 '원샷법' 신청

입력 2016-10-11 17:48:30 | 수정 2016-10-12 03:54:09 | 지면정보 2016-10-12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산업부, 18일 사업재편 심의
철강, 조선기자재, 섬유, 태양전지 등 4개 업종 소속 기업 네 곳이 정부에 사업재편을 신청했다. 공급과잉 업종으로 지목된 강관업체가 철강업계 최초로 사업재편을 신청해 자발적 구조조정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차 사업재편 계획을 승인한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약 한 달간 4개 업종에서 4건의 사업재편 계획이 추가로 접수됐다. 신청 기업들은 신사업 진출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원과 과세이연 등 세제 지원, 스마트공장 보급 등 중소기업 혁신활동 지원, 기업 결합심사와 상법상 절차 간소화 특례 등을 요청했다. 산업부는 오는 18일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들 기업의 사업재편 계획을 심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사업재편에 나서는 기업에 세제·금융·절차 간소화 등 혜택을 주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을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이다.

철강업종에선 강관업체가 이번에 처음으로 사업재편 계획을 신청했다. 철강업계에 따르면 신청 기업은 중견 강관제조 업체인 하이스틸로 알려졌다. 강관은 자원개발 침체 등에 따른 수요 감소로 공급과잉이 우려돼 설비 통폐합과 고부가 제품 전환 등이 필요한 업종으로 꼽힌다.

정부가 지난달 철강·석유화학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한 이후 관련 업계에선 사업재편 관심이 커져 2~3개 기업이 이달 혹은 다음달 신청 의사를 밝혔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