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본무 LG 회장 "저성장 등 경영환경 어렵지만 연초 목표 제대로 마무리하라"

입력 2016-10-11 17:59:55 | 수정 2016-10-12 04:14:46 | 지면정보 2016-10-12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임원 세미나서 당부
기사 이미지 보기
구본무 LG 회장(사진)이 계열사 임원들에게 “2016년을 두 달 남짓 남긴 상황에서 각 사가 계획한 핵심 과제가 제대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끝까지 실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11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계열사 임원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10월 임원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구 회장은 내년 사업 계획과 관련해서는 “주요 변수들을 면밀히 검토해 선제 대응하도록 만전을 기해 달라”며 “글로벌 저성장 등 환경은 어렵지만 용기와 자신감을 갖고 철저히 실행해 목표하는 바를 이뤄내자”고 말했다. LG 관계자는 “경기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위축되지 말고 변화와 혁신을 끈질기게 실행해 달라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날 임원세미나에서는 민관합동 스마트공장 추진단장을 맡고 있는 박진우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가 ‘4차 산업혁명의 실체와 의미, 대응방안’을 주제로 강연했다. 박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스마트공장을 통한 제조업 혁신”이라며 “스마트공장은 불량률 감소, 생산성 향상 등에 의한 경쟁력 강화와 고용 안정을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스마트공장 운영에 필요한 전문 인력 육성 등 국내 기업의 준비가 시급하다”며 “LG와 같은 대기업은 스마트공장 노하우를 중소기업으로 확산시켜 대·중소기업이 함께 강한 제조업 기반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일명 김영란법) 시행 후 처음 열린 임원세미나에서 LG는 법 규정에 따라 박 교수에게 강연료로 20만원을 지급했다. 법 시행 이전 교수 강연료는 100만~200만원 선이었다.

박 교수는 “중요한 사안에 대한 문제의식을 대기업 임원들에게 널리 알린다는 의미가 있는 만큼 강연료에 개의치 않고 응했다”고 말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205.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56% 차이나하오... -4.10%
SK디앤디 -0.90% 와이지엔터... -1.15%
SK가스 -0.42% 케이엠더블... 0.00%
현대홈쇼핑 -0.81% 서화정보통... 0.00%
KR모터스 -0.42% 한양이엔지 -0.4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8%
롯데칠성 -7.60%
한국항공우... -1.69%
삼성전기 +0.27%
한국전력 -0.6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실리콘웍스 0.00%
서울반도체 -1.83%
휴젤 +4.32%
안랩 -2.29%
메디톡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1.27%
KT +2.88%
KT&G -1.46%
KB손해보험 +0.15%
현대제철 +3.7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코프로 +7.84%
AP시스템 +0.97%
비에이치 +4.51%
게임빌 +0.81%
원익IPS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