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朴 대통령 "대기업 노조 임금인상 파업은 너무 이기적"

입력 2016-10-11 11:46:14 | 수정 2016-10-11 13:2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朴 대통령 대기업·공공노조 파업에 직격탄 날려
“대기업 파업으로 중소협력업체 곤궁의 나락으로 떨어져”
성과연봉제 반대 파업한 공공노조에 대해 “세금으로 운영되고 고용안정이 보장되는데...”
일부 대기업과 공공기관 노조의 파업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비판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박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지금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기 위해서 사투를 벌이고 있고 중장년층은 구조조정 등으로 실직의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그런데도 상대적으로 매우 높은 임금을 받는 일부 대기업 노조가 임금을 더 올려달라고 장기간 파업을 하는 것은 너무나도 이기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파업의 피해를 중소협력업체 노사가 고스란히 떠안게 돼서 가뜩이나 힘든 협력업체는 곤궁의 나락에 떨어질 수 있고 전체 일자리는 더욱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성토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일 ‘강소·벤처·스타트업, 청년매칭 2016년 잡 페어’ 행사에서 “일부 대기업과 공공부문, 금융부문 노조들은 여전히 기득권을 놓지 않으려 하고 있다”고 비판한데 이어 이날에는 대기업 노조의 ‘나홀로’ 임금인상 요구 파업을 두고 ‘이기적’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 대통령은 공공노조에 대해서도 역대 최강 수준으로 비난 발언을 쏟아냈다. “세금으로 운영되고 고용안정이 보장되는 일부 공공노조마저 성과연봉제 도입을 거부하며 파업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국가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명분 없는 파업을 지속한다면 그 부담은 우리 국민 모두에게 전가될 것이며 우리 공동체의 미래는 어두워 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태풍피해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다가 순직한 고 강기봉 소방관, 한미연합 해상작전 중에 링스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 김경민 소령·고 박유신 소령· 고 황성철 상, 그리고 지난달 서울 서교동 화재현장에서 119 신고를 하고 다시 불길 속으로 들어가 집집마다 초인종을 눌러 입주민을 구해내고 자신은 사망한 고 안치범님을 일일이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 젊은이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다리를 잃고 생명을 잃었다”며 “대기업과 공공기관 노조들도 조금만 더 배려하고 서로 양보하면서 공동체 정신으로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장진모 기자 jang@hankyung.com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64.1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14% 엔지켐생명... -2.14%
녹십자 -1.34% 툴젠 -1.04%
SK디앤디 -0.48% 예스티 -4.08%
두산엔진 -1.67% 썬코어 -2.60%
SK가스 +0.45% 메이슨캐피... +11.6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대우조선해... 0.00%
한국전력 -0.45%
아모레퍼시... +2.23%
POSCO 0.00%
LG디스플레... -3.4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솔브레인 -2.81%
바이로메드 +0.26%
AP시스템 -3.99%
메디톡스 +4.78%
카카오 -1.5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14%
삼성화재 +2.24%
KB금융 +2.96%
현대차 +1.01%
SK이노베이... 0.0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2.90%
메디톡스 +4.78%
CJE&M 0.00%
티씨케이 +6.70%
GS홈쇼핑 +1.6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