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독일 '런던 금융허브' 자리 노린다

입력 2016-10-10 18:06:17 | 수정 2016-10-11 00:15:08 | 지면정보 2016-10-11 A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브렉시트 이후 금융사 유치 포석

해고요건 완화 노동법 개정 검토
독일이 프랑크푸르트를 유럽의 금융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노동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고 비용을 낮춰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런던에서 이탈하는 금융회사를 끌어들이겠다는 포석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현행 독일 노동법은 정리해고가 어렵도록 규정돼 있어 금융회사를 유치하는 데 걸림돌이 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독일 정부는 노동법 적용 대상을 연간 소득이 10만유로(약 1억2400만원) 혹은 15만유로 이하인 근로자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 이상의 소득을 올리는 근로자는 노동법으로 보호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금융업계에서는 독일에 본부를 설치할 경우 가장 큰 문제점으로 노동법을 꼽아왔다. 예를 들어 연 150만달러(약 16억6400만원)의 보수를 받는 은행원에게 런던에서 퇴직금을 지급하면 15만달러만 주면 되지만 프랑크푸르트에선 10~15배까지 비용이 증가한다고 FT는 전했다. 다른 산업에 비해 경기변동에 따른 부침이 심한 금융산업을 유치하는 데 해고 요건 완화는 필수라는 지적이다.

독일 정부가 노동법 개정을 추진할 경우 프랑크푸르트는 런던을 떠나려는 금융회사들의 가장 유력한 행선지가 될 것이라고 FT는 전망했다. 독일에는 프랑스, 네덜란드 등 런던의 금융회사를 유치하기 위해 경쟁 중인 국가보다 훨씬 많은 2500개 은행의 지점과 법인이 있다. 프랑크푸르트엔 미국 씨티그룹, JP모간, 영국 바클레이즈, 스위스 UBS, 크레디트스위스 등 10개 글로벌 은행 중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에서 가장 많은 7개 은행의 지사가 있다.

FT는 “금융회사들이 브렉시트 이후에도 유럽연합 단일 시장에 접근해야 하는 상황에서 이미 많은 금융회사의 지점이 있는 데다 해고 요건도 완화되는 프랑크푸르트가 가장 효율적인 선택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