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기환 아니다"…차기 기업은행장 '안갯속'

입력 2016-10-10 17:44:25 | 수정 2016-10-10 21:28:41 | 지면정보 2016-10-11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통령 인수위 멤버 내정설

내부선 박춘홍·김도진 등 거론
올해 말 임기 만료되는 권선주 기업은행장 후임 인선이 다시 오리무중이다. 한때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 내정설이 퍼졌으나 ‘낙하산 인사’에 대한 비판론이 커지자 방향이 바뀐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0일 이와 관련, “현 전 수석은 기업은행장으로 가지 않는다”며 “(자신이) 금융이 아니라 다른 분야를 희망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차기 기업은행장이 누가 될지를 놓고 관가와 금융계의 관측이 무성하다. 기업은행장은 별도 공모절차 없이 금융위원장이 제청하면 청와대가 임명한다.

정부와 금융계에선 현 전 수석이 지난 6월 정무수석에서 물러난 뒤 국민은행장 또는 기업은행장 유력 후보가 될 것이라는 얘기가 퍼졌다. 옛 주택은행 노조위원장 출신인 그는 한국노총 대외협력본부장을 거쳐 정치에 입문했으며 박근혜 대통령의 신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다른 기업은행장 후보자로 거론되던 정찬우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이달 초 한국거래소 이사장에 취임하면서 현 전 수석 내정설은 급속히 확산됐다. 이 때문에 최근 국회 정무위원회 청문회에서 관련 질의가 나오기도 했다.

금융권에선 내정설이 퍼진 이후 낙하산 인사 비판이 커진 데 대해 청와대와 현 전 수석 측이 부담을 느꼈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 전 수석이 후보군에서 빠지면서 차기 기업은행장이 누가 될지가 다시 관심사로 떠올랐다. 기획재정부, 금융위 등 주요 부처 차관급 인사가 옮겨갈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정부 출범 전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경제2분과에서 활동한 서승환 전 국토교통부 장관 등이 후보군이 될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기업은행 내부 승진 가능성도 다시 제기된다. 기업은행은 2010년부터 조준희 전 행장, 권선주 행장 등 내부 출신이 행장을 맡아왔다. 내부 출신 중에는 박춘홍 전무와 김도진·시석중 부행장, 유석하 IBK캐피탈 사장 등이 후보군으로 꼽힌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