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정감사] ‘억대 연봉’ 한전 자회사 상임감사, 80%가 낙하산

입력 2016-10-10 13:46:06 | 수정 2016-10-10 13:48: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 국감서 밝혀
“靑출신 인사, 허위경력 써내고도 인사심사 통과”
기사 이미지 보기


억대 연봉을 받는 한국전력 발전 자회사의 상임감사 5명 중 4명이 청와대나 새누리당 당직자 출신인 이른바 ‘낙하산’이라고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사진)이 10일 국정감사에서 밝혔다.

손 의원에 따르면 중부발전의 김모 감사는 ‘박정희 대통령 애국정신 선양회 중앙 대외협력위원장’이 주요 경력사항으로 기재돼 있다. 동서발전의 김모 감사는 전직 새누리당 경남도당 대변인이고, 서부발전의 박모 감사는 새누리당 충남도당 사무처장 출신이다.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낸 남동발전 최모 감사는 ‘한나라당(새누리당 전신) 정책연구위원’ 출신이다.

상임감사는 물론 비상임이사에서도 전문성이 없는 낙하산 인사가 난무하고 있다고 손 의원은 지적했다. 한전 5개 발전 자회사의 비상임이사 23명 중 정치인 6명, 대선 공로자 1명, 청와대 출신 1명 등 최소 8명 이상이 낙하산이라는 지적이다.

손 의원은 “공기업 경영의 중심에서 문제점을 바로잡고 기관장을 견제해야 할 공기업 감사는 물론 비상임이사까지 여권의 묻지마식 낙하산 인사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부발전의 경우 비상임이사 5명 중 3명이 전직 새누리당 당직자, 도의원, 박근혜 대선 후보의 대전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 출신으로 나타났다. 또 남부발전 비상임이사 김모 씨는 청와대 경호실 출신이어서 발전 공기업의 비상임이사로서 전문성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을 받았다.

손 의원은 “현행법에서 비상임이사는 경영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지만 실상은 다르다”며 “한전의 발전 자회사가 정권의 일자리 창출 용도로 활용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2.9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12% 툴젠 +4.50%
SK하이닉스 +1.40% 와이지-원 -0.42%
SK디앤디 +3.04% 엔지켐생명... +6.20%
SK가스 -1.22% 서울반도체 +1.08%
삼성전자 -1.00% 우리산업 +1.8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40%
현대로보틱... -2.78%
LG화학 +1.64%
삼성전자 -1.00%
KB금융 -0.9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21%
휴젤 -2.81%
메디톡스 -0.16%
대화제약 +2.58%
셀루메드 +29.9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0.91%
삼성물산 +2.61%
삼성SDI +3.45%
LG화학 +1.64%
LG디스플레... +0.5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0.26%
동진쎄미켐 +7.47%
테라세미콘 +1.69%
원익홀딩스 +3.74%
원익QnC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