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선하 교수, 백남기씨 의무기록엔 '외상성 경막하출혈' 표기"

입력 2016-10-10 10:50:04 | 수정 2016-10-10 10:50: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대병원 "의무기록과 사망진단서 기록 다를 수 있다" 해명
고(故) 백남기씨의 의무기록 진단명이 '외상성 경막하출혈'로 기록돼 있고 주치의인 서울대병원 백선하 교수가 여기에 직접 서명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서울대병원은 "이례적인 경우지만 의무기록과 사망진단서 기록이 다를 수 있다"고 해명했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소하 의원(정의당)은 백씨의 유가족으로부터 의무기록을 받아 살펴본 결과, 백 교수가 수술 당시 의무기록과 사망에 따른 퇴원 의무기록에 모두 직접 서명했으며 여기에는 진단명이 '외상성 경막하출혈(Acute subdural hematoma, traumatic without open wound)'로 돼 있다고 밝혔다.

백씨가 서울대병원에 입원한 지난해 11월14일 수술 전, 수술 후 진단명과 백씨가 사망한 올해 9월25일 퇴원의무기록에도 진단명은 외상성 경막하출혈로 기록돼 있다는 것이다.

윤 의원은 "백 교수는 자신이 서명한 의무기록엔 외상성 경막하출혈로 진단했음에도 정작 사망진단서에는 '외상성'을 제외한 '급성경막하출혈'로 기록했다"면서 "백 교수는 사망진단서에 다른 질병코드로 오인될 수 있는, 외상성이 아닌 급성경막하출혈만 기록한 이유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서울대병원은 백 교수가 지난해 11월 백씨가 처음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후송됐을 때와 사망 당시 몸 상태를 다르게 판단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전했다. 병원 측은 "의무기록과 사망진단서 기록이 반드시 일치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드물긴 하지만 이번 백씨처럼 두 가지 기록이 다른 사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백 교수와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은 11일로 예정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장에 증인 및 기관장 자격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5.6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93% 넥센테크 +4.65%
SK디앤디 +5.00% 엑사이엔씨 -2.40%
SK가스 -0.80% 엔지켐생명... -5.60%
삼성전자 -0.72% 카카오 -1.43%
한화테크윈 -2.18%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42%
삼성화재 -1.10%
삼성중공업 -1.26%
현대엘리베... -0.32%
하나금융지... -2.6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0.08%
CJ E&M +0.47%
인터플렉스 +4.17%
파트론 -2.1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백화점 +0.98%
한국전력 0.00%
KT&G -0.10%
고려아연 +1.09%
한국타이어 +2.1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1.91%
인터플렉스 +4.17%
서울반도체 -0.58%
에스엠 -0.65%
셀트리온 +1.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